제품정보 누락한 홍보용 ‘디자인생수’ 제작·유통업체 4곳 적발y
사회

제품정보 누락한 홍보용 ‘디자인생수’ 제작·유통업체 4곳 적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21 10:31:58 | 수정 : 2018-06-21 14:12: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서울시 민사경 “시민 안전한 음용 위해 정확한 정보제공 필수”
홍보용으로 ‘디자인생수’를 제작하면서 제품 정보를 누락하거나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사진은 디자인생수 제작을 위해 라벨을 제거한 생수를 쌓아놓은 모습(왼쪽)과 홍보용 라벨을 부착한 디자인생수를 쌓아놓은 모습. (서울시 제공)
홍보용으로 기존 생수의 라벨을 새롭게 디자인한 라벨로 교체한 ‘디자인생수’를 제작하면서 용기에 표시하는 제품 정보를 누락하거나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먹는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디자인생수’ 제작업체와 이를 유통한 사업장 총 4곳을 적발해 형사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업체들은 지난 2013년부터 최근까지 7억 원 상당의 디자인생수 142만여 병을 제작해 유통하면서 제품명, 수원지, 무기질 함량, 유통기한 등을 다르게 표시하거나 아예 표시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디자인생수는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생수의 라벨을 제거하고 의뢰자가 요구하는 홍보브랜드, 로고, 행사명, 상호 등을 새롭게 디자인한 라벨을 부착해 홍보용으로 사용하는 생수를 말한다. 새로 개업하는 영업장이나 체육행사. 이벤트 등에서 흔히 사용한다.

이번에 적발된 A업체는 제조일, 무기물질 함량, 유통기한이 다른 특정 제조일의 정보를 담은 라벨을 그대로 사용해 용기 안의 생수와 다른 정보를 표시한 디자인생수를 제작·유통하다 적발됐다. B업체는 무기물질 함량을 다르게 표시하거나 제품명, 수원지 등 중요 정보를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C업체와 D업체는 각각 A·B업체에 디자인생수 제작을 의뢰해 제품명, 무기물질 함량, 유통기한 등이 다르게 표시된 생수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다 적발됐다.

먹는물관리법은 생수 라벨의 앞면 주표시면에 제품명, 수원지, 제조원, 판매원을 표시하고, 뒷면 별도로 구획된 란에는 용량, 유통기한, 제조 및 판매자. 무기물질 함량, 보관상 주의사항 등을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누락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민생사법경찰단은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생수를 제조하거나 디자인생수를 제작하면서 표시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상시 모니터링을 할 방침이다.

안승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이번에 적발된 업체가 유통한 생수의 품질에는 이상이 없었으나 시민의 안전한 음용을 위해서는 정확한 정보제공이 필수”라며 “실제 제품과 다른 정보로 혼란을 주는 행위는 엄격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