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화물차 등 속도제한장치 해체 집중 단속…교통사고 6.2% 감소

등록 2018-06-21 17:19:21 | 수정 2018-06-21 20:01:34

해체 업자·운전자 등 1148명 검거
사망자 6.9%, 부상자 9.9% 감소

경찰이 3월 5일부터 5월 27일까지 사업용 차량 최고속도 제한장치 불법 해체 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해 1148명을 입건했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의 모습. (뉴시스)
경찰이 3개월간 사업용 차량의 최고속도 제한장치 불법 해체에 대해 집중 단속을 펼친 결과,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사상자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경찰청은 3월 5일부터 5월 27일까지 전국 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이 사업용 차량 최고속도 제한장치 불법 해체 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해 해체 업자, 해체 차량 운전자, 관리감독 의무 위반자 등 총 1148명을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양벌규정을 적용해 소속 회사 316곳도 함께 입건됐다.

구체적으로 속도제한장치를 무단 해체한 업자 10명을 검거했으며, 그 중 동종범죄로 집행유예 중이던 1명의 업자를 구속했다. 아울러 속도제한장치 해체차량을 운전한 871명, 관리감독 의무사항을 위반한 운수업체 대표 10명과 정비불량 차량 운전자 257명을 검거했다.

집중 단속 기간 동안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는 9616건이었으며, 사망자는 163명, 부상자는 1만 4365명이었다. 단속 직전 같은 기간(2017년 12월 11일~2018년 3월 4일)과 비교하면 교통사고는 634건(6.2%), 사망자는 12명(6.9%), 부상자는 1574명(9.9%) 감소했다.

앞서 대형 화물차, 전세버스 등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로 많은 인명이 희생되는 일이 잇따르자 정부는 지난 1월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화물자동차 사고 예방을 위한 제도개선 및 단속강화를 중점과제로 선정했다.

당시 정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사업용 차량의 등록 대수는 전체 차량의 6.8%에 불과하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체의 19.9%를 차지했다. 사업용 차량 1만대 당 사망자 수는 6.2명으로 비사업용 차량 1.3명보다 4배 이상 높았다.

경찰청 관계자는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최고속도 제한장치 불법 해체 등 교통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요인들에게 대한 단속체제를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단속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