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리얼미터 “개고기 식용 법으로 금지 반대 51.5% vs 찬성 39.7%”

등록 2018-06-25 11:53:20 | 수정 2018-06-25 15:09:30

남성·20대·40대·50대·학생·노동직·사무직 등 반대 여론 우세

자료사진, 지난 4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역 앞에서 ‘가축분뇨법’을 놓고 개농장주와 동물단체의 맞불집회가 펼쳐진 가운데 대한육견협회가 ‘가축분뇨법 위헌 헌법소원 인용’과 ‘개고기 합법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 절반 정도가 개고기 식용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식용 목적으로 개를 도살하는 것이 동물보호법 위반이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지만 개고기 식용에 대한 국민 여론은 여전히 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를 받아 지난 22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개고기 식용 금지법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1.5%였다고 25일 밝혔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9.7%에 그쳤다.

리얼미터는 “2008년 개고기 식용 합법화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찬성 의견이 53.2%, 반대의견이 27.9%로 나타난 바 있다”며 “개고기 식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우호적 여론이 많지만 부정적 여론이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 20대(찬성 36.9% vs 반대 56.7%), 40대(38.9% vs 54.7%), 50대(35.0% vs 52.9%)에서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고, 30대(43.9% vs 48.6%), 60대 이상(43.2% vs 46.3%)은 찬성과 반대가 팽팽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36.5% vs 55.6%) 반대 여론이 우세했고, 여성의 경우(42.9% vs 47.5%)에서는 반대가 약간 앞섰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28.3% vs 62.1%)에서 반대가 60%를 넘었고, 서울(38.3% vs 52.0%), 광주·전라(40.0% vs 51.1%), 부산·경남·울산(44.5% vs 50.3%), 대구·경북(39.0% vs 49.8%), 경기·인천(41.5% vs 48.8%) 순으로 반대 여론이 약간 우세했다.

직업별로 학생(33.1% vs 62.5%), 노동직(37.2% vs 61.7%), 사무직(36.1% vs 57.1%)에서는 반대 여론이 높았다. 반면 자영업(42.6% vs 47.2%)과 무직(38.5% vs 42.1%)은 오차범위 내에서 찬성·반대 의견이 팽팽했으며, 농림어업(54.7% vs 41.4%)과 가정주부(50.8% vs 37.2%)에서는 찬성이 우세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중도층(37.0% vs 55.1%)과 보수층(38.3% vs 47.6%)에서는 반대 여론이 우세했고, 진보층(44.6% vs 49.5%)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통계보정은 올해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