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마사지 가장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187곳 접속차단y
사회

출장마사지 가장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187곳 접속차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09 17:18:31 | 수정 : 2018-07-09 18:35: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방심위, 사이트 운영자 검거 위해 경찰 수사 의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전국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총 187곳에 대해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뉴시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전국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 총 187곳에 대해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다. 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하기 위해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다.

방심위는 9일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통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8일까지 진행한 ‘인터넷상 불법 성매매정보 중점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방심위가 이번에 접속을 차단한 성매매 사이트들은 출장마사지를 가장해 성매매를 직·간접적으로 표현한 문구를 사용했다. 아울러 가격·연락처, 성매매 종사자의 사진·나이·신체사이즈, 성매매 이용후기 등의 정보를 제공했다.

한 성매매 사이트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총 15개의 도메인 주소를 동시에 사용하기도 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분석 결과 서울, 경기,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대도시 위주로 전국적인 망을 갖추어 운영 중인 기업형 성매매 사이트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성매매 사이트 근절을 위해서는 사이트 운영자 검거가 필수적이므로, 해당 사이트에 관한 세부정보를 경찰에 제공하고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