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청소년 범죄자 8.9% 감소…폭력·폭처법 위반 비중은 증가y
사회

상반기 청소년 범죄자 8.9% 감소…폭력·폭처법 위반 비중은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8 13:38:14 | 수정 : 2018-07-18 17:32:5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촉법소년 7.9% 증가…절도 줄고 폭력·지능범죄 늘어
학교폭력 5.7% 증가…언어폭력·성범죄 대폭 늘어
경찰 “강력·집단범죄 신속 수사…주요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올해 상반기 만 14~18세 청소년 범죄자는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만 10~13세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는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2018년 상반기 청소년범죄 분석’을 통해 청소년범죄 현황을 진단하고, 청소년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하반기 대응 강화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만 14세 이상 청소년 범죄자는 3만 2291명으로, 지난해 동기간(3만 5427명)보다 8.9% 감소했다. 그러나 폭력범 비중은 30.4%에서 32.3%로, 가중처벌 규정인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비중은 34.7%에서 35.1%로 증가했다.

재범률은 33.8%로 지난해(33.9%)와 비슷했다. 다만 전과 3범 이상이 50.8%를 차지했고, 특히 강력범인 강도의 재범률이 63.4%로 높게 나타났다.

형사처벌 대신 보호처분을 받는 만 10~13세 촉법소년은 3416명으로, 전년 동기(3167명) 대비 7.9% 늘었다. 연령별 증감률은 10세 12.1% 감소, 11세 7.0% 증가, 12세 5.0% 감소, 13세 14.7% 증가로, 13세의 범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촉법소년 범죄 유형은 절도가 지난해 1727명에서 올해 1687명으로 줄어든 반면, 폭력은 711명에서 860명으로, 사기 등 지능범죄는 193명에서 258명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 학교폭력 피의자는 6432명으로, 지난해(6085명)보다 5.7% 증가했다. 모욕·명예훼손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언어폭력이 133명에서 275명으로 106.8% 늘었고, 추행 등 성범죄가 750명에서 1124명으로 49.9% 늘었다.

반면 학교폭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폭력사안은 4459명에서 3962명으로 11.1% 줄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부산, 강릉 사건 이후 추진된 ‘청소년 폭력 대응 강화 대책’에 따라 폭력사안 중심으로 학교전담경찰관의 업무를 정예화하고 위기청소년 사후 관리에 집중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편 경찰은 최근 서울, 대구 등에서 일어난 집단 폭행, 집단 성폭행 같은 심각한 수준의 청소년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강력·집단범죄는 신속하게 수사하고, 주요 피의자는 구속영장을 적극적으로 신청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위험 위기청소년에 대해서는 6개월간 지속적인 면담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년범을 조사할 경우 수사부서는 즉시 학교전담경찰관에게 그 사실을 통보하고, 소년범에 대한 정보공유를 활성화한다. 경미한 소년범에 대해서는 수사 초기부터 선도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는 등 체계적 선도를 진행할 방침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허위사실 유포 등 2차 피해를 방지하고 2차 가해를 확인할 경우 수사부서에 신속하게 연계해 피해자 보호를 강화한다. 학교폭력이 발생할 경우 가·피해자와 교사 면담을 통해 집단에 의한 고질적 폭력인지 면밀히 파악하는 등 학교폭력 초기 대응·관리를 강화한다.

사이버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국 50개소의 청소년경찰학교를 중심으로 사이버 전문 강사를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
지난주에만 온열질환자 556명 발생…올해 사망자 10명
전국적인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해 지난 ...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문재인 정부, ‘개혁’ 시늉하나…과거 정책이 주는 마약 거부하라”
‘소득 주도 성장’·‘혁신 성장’·‘공정 경제’를 핵심 경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