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청소년 범죄자 8.9% 감소…폭력·폭처법 위반 비중은 증가y
사회

상반기 청소년 범죄자 8.9% 감소…폭력·폭처법 위반 비중은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8 13:38:14 | 수정 : 2018-07-18 17:32:5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촉법소년 7.9% 증가…절도 줄고 폭력·지능범죄 늘어
학교폭력 5.7% 증가…언어폭력·성범죄 대폭 늘어
경찰 “강력·집단범죄 신속 수사…주요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올해 상반기 만 14~18세 청소년 범죄자는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만 10~13세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는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2018년 상반기 청소년범죄 분석’을 통해 청소년범죄 현황을 진단하고, 청소년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하반기 대응 강화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만 14세 이상 청소년 범죄자는 3만 2291명으로, 지난해 동기간(3만 5427명)보다 8.9% 감소했다. 그러나 폭력범 비중은 30.4%에서 32.3%로, 가중처벌 규정인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비중은 34.7%에서 35.1%로 증가했다.

재범률은 33.8%로 지난해(33.9%)와 비슷했다. 다만 전과 3범 이상이 50.8%를 차지했고, 특히 강력범인 강도의 재범률이 63.4%로 높게 나타났다.

형사처벌 대신 보호처분을 받는 만 10~13세 촉법소년은 3416명으로, 전년 동기(3167명) 대비 7.9% 늘었다. 연령별 증감률은 10세 12.1% 감소, 11세 7.0% 증가, 12세 5.0% 감소, 13세 14.7% 증가로, 13세의 범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촉법소년 범죄 유형은 절도가 지난해 1727명에서 올해 1687명으로 줄어든 반면, 폭력은 711명에서 860명으로, 사기 등 지능범죄는 193명에서 258명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 학교폭력 피의자는 6432명으로, 지난해(6085명)보다 5.7% 증가했다. 모욕·명예훼손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언어폭력이 133명에서 275명으로 106.8% 늘었고, 추행 등 성범죄가 750명에서 1124명으로 49.9% 늘었다.

반면 학교폭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폭력사안은 4459명에서 3962명으로 11.1% 줄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부산, 강릉 사건 이후 추진된 ‘청소년 폭력 대응 강화 대책’에 따라 폭력사안 중심으로 학교전담경찰관의 업무를 정예화하고 위기청소년 사후 관리에 집중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편 경찰은 최근 서울, 대구 등에서 일어난 집단 폭행, 집단 성폭행 같은 심각한 수준의 청소년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강력·집단범죄는 신속하게 수사하고, 주요 피의자는 구속영장을 적극적으로 신청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위험 위기청소년에 대해서는 6개월간 지속적인 면담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년범을 조사할 경우 수사부서는 즉시 학교전담경찰관에게 그 사실을 통보하고, 소년범에 대한 정보공유를 활성화한다. 경미한 소년범에 대해서는 수사 초기부터 선도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는 등 체계적 선도를 진행할 방침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허위사실 유포 등 2차 피해를 방지하고 2차 가해를 확인할 경우 수사부서에 신속하게 연계해 피해자 보호를 강화한다. 학교폭력이 발생할 경우 가·피해자와 교사 면담을 통해 집단에 의한 고질적 폭력인지 면밀히 파악하는 등 학교폭력 초기 대응·관리를 강화한다.

사이버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국 50개소의 청소년경찰학교를 중심으로 사이버 전문 강사를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