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등록 2018-08-16 10:20:19 | 수정 2018-08-16 15:17:16

하루 평균 7~8마리 도축…폐수 500ℓ 정화 안 하고 흘려보내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보낸 개 도축 업체 3곳이 적발됐다. 사진은 적발된 업체 내에 설치된 개 사육시설. (서울시 제공)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보낸 개 도축 업체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물환경보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3개 업체를 적발하고, 업체 대표 A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민생사법경찰단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개 도축시설을 운영하며 하루 평균 7~8마리의 개를 도살하면서 발생한 평균 500ℓ의 폐수를 정화과정을 거치지 않고 하천으로 무단 방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적발된 업체 중 2곳은 핏물과 분뇨가 섞인 폐수를 인근 공사현장 쪽으로 흘려보내 수질오염과 함께 심한 악취를 발생시키기도 했다.

이들은 경기도 등지의 개 농장이나 육견 경매소 등에서 개를 구입해 자신의 사업장에 설치된 사육시설에서 사육하다가 구매 희망 수요에 따라 새벽시간대 개를 도축하고, 구입을 희망한 보신탕집과 계곡유원지 음식점 등에 배달하는 방식으로 영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물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도축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가 1일 최대 0.1㎥ 이상인 경우 구청에 사전 신고하고 적절한 처리를 거쳐 허용기준 이내로 배출해야 한다. 또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은 면적 60㎡ 이상의 개 사육장을 운영할 경우 관할 구청에 사전 신고해야 한다고 규정하나 적발된 업체 중 한 곳은 신고하지 않고 면적 80.5㎡의 사육시설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생사법경찰단은 피의자 3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구청에 통보해 사용중지 또는 배출시설 폐쇄 등의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아울러 이들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형사처벌을 받게 될 전망이다.

한편 서울시는 그동안 시내 대표적 전통시장인 청량리 경동시장과 중앙시장에서 개 도축 행위를 하던 업체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실시하고, 전업·폐업·도축 중단을 설득·권고했다. 총 8개 업체(경동 6개, 중앙 2개) 중 3개 업체가 폐업, 3개 업체가 도축을 중단했고, 나머지 2개 업체는 내년 1월부터 도축을 중단하기로 했다.

민생사법경찰단 관계자는 “도축행위로 발생할 수 있는 동물학대 행위 등 불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