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 택배 물류센터서 일하던 20대 남성, 감전사고로 숨져y
사회

대전 지역 택배 물류센터서 일하던 20대 남성, 감전사고로 숨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17 13:41:46 | 수정 : 2018-08-17 16:12: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전고용노동청, 해당 사업장 특별 감독 계획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20대 아르바이트 노동자가 감전사고 후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유족은 물류센터 측이 감전 위험을 설명하지 않아 변을 당했다며 물류센터에 이의를 제기했다.

17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6일 대덕구 문평동에 위치한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대학생 김 모(23·남) 씨가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감전사고를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열흘 만인 16일 목숨을 잃었다. 상·하차는 컨테이너 트럭에 실린 택배상자를 분류할 수 있도록 내려놓는 과정을 말한다.

김 씨는 사고 발생 당일 오전 4시께 작업을 마무리하다 택배 상자가 이동하는 컨베이어벨트 인근 기둥에 몸이 닿으면서 감전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의식 불명에 빠졌다. 경찰이 물류센터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가운데 대전고용노동청은 17일부터 20일까지 해당 사업장의 특별감독을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물류센터 측이 김 씨에게 누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 없이 일을 지시해 참변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물류센터 원청인 CJ대한통운은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히며 유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