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유가족 사찰에 수장 논의까지…기무사 강제 수사하라"

등록 2018-08-22 14:20:24 | 수정 2018-08-22 15:52:39

4.16가족협의회·4.16연대, 22일 국방부 앞 기자회견
"국정원은 세월호 참사에 어떻게 개입했나"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국민연대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기무사 고발 및 세월호참사 전담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뉴시스)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유가족을 사찰한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 군인을 국방부 특별수사단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참사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전담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피해자 불법 사찰 이외에도 참사에 개입한 사실에 대해 직권남용죄와 업무방해죄로 추가 고발을 하며 강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번 고발 조치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 의혹을 수사하는 국방부 특수단이 '기무사가 별도의 TF를 조직해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유가족은 "법적 문제 제기뿐만 아니라 압수수색을 포함해 디지털 기기 포렌식 등 강제수사를 요구한다"며, "'수장'이라는 패륜적인 공모가 기무사에 있었다는 사실에 우리 피해자들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수사기구와 관련 정부 당국은 적극적으로 수사를 확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무사는 2014년 7월 작성한 문건에서, 청와대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해상 추모공원 조성'을 제언했는데 이는 참사 피해자 시신을 바다에 흘려보내거나 가라앉히는 것을 말한다.

또한 유가족은 세월호 참사에 국정원이 어떻게 개입했는지 밝히는 '세월호 참사 전담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와 지속적으로 공조·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가 정말 알고 싶은 것은 기무사와 국정원이 세월호 도입·운영·운항·급변침·침몰·구조 방기·진상조사 방해 등 세월호 참사 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