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교육청 교직원 10% “부당한 업무지시 자주 발생”

등록 2018-09-12 10:37:52 | 수정 2018-09-12 11:34:36

업무분장 분야 최다…56%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 예상”

자료사진, 서울시교육청. (뉴시스)
서울시교육청과 소속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서 일하는 교직원 10%가 예전부터 관행처럼 이루어지는 부당한 업무지시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청과 직속기관·학교 구성원의 10.5%인 859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부당한 업무지시가 얼마나 빈번한지 묻는 질문에 ‘자주 발생한다’는 응답이 10%였다고 12일 밝혔다. ‘보통이다’는 응답은 18%, ‘거의 없다’와 ‘없다’는 응답은 각각 39%와 33%였다.

‘부당한 업무지시가 자주 발생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직종별로는 교육공무직이 27%로 가장 많았고, 근무경력별로는 경력 5~10년인 경우가 17%로 가장 많았다. 소속별로는 유치원 근무자가 17%로 가장 많았다.

부당한 업무지시의 내용으로는 업무분장 분야가 33.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인사분야 15.7%, 예산집행 분야 12.8%, 업무와 관련 없는 사적지시 분야 12.8% 순이었다.

부당한 업무지시를 내리는 원인으로는 ‘예전부터 관행’(45%), ‘책임회피 및 복지부동’(26%), ‘윤리의식 부족’(16%) 등을 꼽았다. 또 응답자의 56%는 부당한 업무지시를 따르지 않는 경우 불이익을 받을 것이라 예상했다.

부당한 업무지시를 받았을 때는 부당한 지시에 따르지 않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가 44.8%로 가장 많았다. 특별히 대처하지 않고 수행하는 경우도 34.4%나 됐고, 상사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외부기관에 민원을 넣는 경우는 13.3%에 그쳤다.

부당한 업무지시를 근절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인사조치 등 강력한 제제’(37%), ‘교육청 홈페이지에 업무책임 회피·전가 및 부당지시 신고시스템 또는 신고센터 설치·운영’(26%), ‘결의대회·연수·홍보물 발간 등을 통한 조직문화 개선 노력’(1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 같은 설문 결과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부당한 업무지시가 ‘거의 없다’ 이상의 긍정적인 빈도가 72%에 이르는 것은 그간 교육감을 중심으로 서울시교육청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민주적인 직장문화 개선 및 청렴도 향상을 위한 정책의 추진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아직도 구성원의 28%가 업무지시 공정성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해 향후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교육청 차원의 지속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업무지시 공정성 제고를 위해 ‘부당 업무지시 근절 운동’을 진행한다. ▲획기적 조직문화 개선 ▲취약분야별 집중 개선방안 마련 ▲공무원 행동강령 개정을 통한 제도적 장치 마련 ▲인식전환을 위한 맞춤형 교육 실시 ▲부당 업무지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등 5대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번 부당 업무지시 근절 운동이 서울교육의 새 출발을 다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고위직들이 업무지시 공정성 제고에 솔선수범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