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석 민심 노린 악질 불량식품 제조·유통 업체 65곳 덜미

등록 2018-09-18 10:08:03 | 수정 2018-09-18 11:40:09

유통기한 허위표시, 중량 표시기준 위반 등 71건 적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추석 명절 성수식품 제조·유통·판매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추석 명절 특수를 틈타 제조일자를 거짓 표시하거나 제품 중량을 속이는 등 불량식품을 만들어 팔아온 업체들이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수산물 제조·가공업체 55곳과 축산물 취급업체 283곳 등 총 338곳을 대상으로 추석 성수식품 제조·유통·판매 실태를 점검한 결과, 65곳에서 71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적발된 위반행위는 ▲제조일자·유통기한 등 허위표시 6건 ▲중량 등 표시기준 위반 13건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7건 ▲기준·규격 위반 4건 ▲무허가·미신고 영업행위 10건 ▲판매금지 위반 3건 ▲검사기준 위반 3건 ▲원산지 위반 2건 ▲기타 3건 등이다.

광주시 소재 A식육포장처리업체는 무허가로 위생기준도 없이 포장육을 생산해 판매하다가. B수산물 제조·가공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냉동수산물을 학교 등 집단급식소에 유통하려다 적발됐다. 남양주에 위치한 C수산물 제조·가공업체는 8월에 생산한 제수용 동태포의 제조일자를 9월로 허위 표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포시 D업체는 비위생적인 작업장에서 떡류 제품을 생산하다가, 여주시 E축산물 판매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축산물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신선도 유지를 위해 실시하는 얼음막 코팅을 두껍게 하는 수법으로 제품의 중량을 속여 판매한 수산물 제조업체 2곳도 덜미를 잡혔다.

특별사법경찰단은 위반행위 중 64건은 형사입건하고, 7건은 관할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추석 성수기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추석 전인 21일까지 계속해서 식품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