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년간 500회 이상 속도위반 24명…총 과태료 1억 넘는 사람도 있어

등록 2018-10-04 16:14:18 | 수정 2018-10-04 21:25:43

1명이 속도위반 2008회 적발…경찰 “대포차량일 가능성 높아”
이채익 “단속 통계 바탕으로 속도·신호위반 줄일 대책 마련해야”

자료사진, 서울 종로구 종로에 제한속도 시속 50km 안내문과 신호과속단속장비 표지판이 게시되어 있다. (뉴시스)
최근 5년간 속도위반 횟수가 500회를 넘는 사람이 2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2000번이 넘게 단속된 사례도 나왔다.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 받은 ‘속도 및 신호위반 단속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00번 넘게 속도위반으로 단속된 24명의 총 위반 횟수는 2만 1302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속도위반 횟수는 증가하는 추세다. 2013년 792만 7477건에서 2014년 844만 5653건, 2015년 847만 2983건, 2016년 809만 2611건, 2017년 1183만 6906건으로 늘었다.

500번 이상 속도위반을 한 사람들에게 부과한 과태료 총액은 10억 5557만 원이었으며, 1명에게 부과한 총 과태료 최고액은 1억 66만 600원이었다.

속도위반을 가장 많이 한 운전자의 위반 횟수는 무려 2008회였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한 사람이 차량 한 대로 2000건 이상 속도위반을 하긴 어렵다”며 “대포차(명의 도용 차량)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호위반 횟수는 연도별로 140만~165만 건 사이를 오갔다. 2013년 150만 7308건, 2014년 164만 1039건, 2015년 157만 5385건, 2016년 141만 587건, 2017년 154만 5843건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신호위반이 가장 많이 적발된 지점은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남산버스터미널 맞은편으로 9178건이 단속됐으며, 서울 관악구 호암로 난곡사 부근이 9151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 의원은 “속도와 신호위반 단속의 궁극적 목적은 규정 속도와 교통신호 준수를 통해 안전한 교통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단속 통계를 취합만 할 것이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속도와 신호위반을 줄일 대책을 마련하고, 위반행위 빈발지역은 제한속도와 신호체계가 차량 흐름과 환경에 맞지 않게 설정되지는 않았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