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년간 5대 편의점 식품위생법 적발 1125건…매년 증가 추세

등록 2018-10-12 13:01:12 | 수정 2018-10-12 15:54:33

유통기한 미준수 549건으로 절반가량…처벌은 솜방망이 수준
기동민 “국민 안전 위해 위생관리 점검·처벌기준 강화해야”

자료사진, 서울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이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씨유, 지에스, 세븐일레븐, 미니스탑, 위드미 등 5대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가 해마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사이 위반 건수가 3배 가까이 늘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편의점 프랜차이즈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5대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가 총 1125건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한 해 위반 건수는 2014년 134건에서 2015년 201건, 2016년 258건, 2017년 360건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올해는 6월까지 172건으로 이미 2014년 수치를 넘어섰다.

업체별로는 씨유가 376건(33.4%)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다. 이어 지에스 348건(30.9%), 세븐일레븐 245건(21.8%), 미니스탑 120건(10.7%), 위드미 36건(3.2%) 순이었다.

편의점 소재지별로는 경기도가 300건(26.7%)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147건, 13.1%)과 경상남도(131건, 11.6%)가 뒤를 이었다.

최근 5년 동안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살펴보면, 유통기한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진열·판매한 경우가 549건으로 전체의 48.8%를 차지했다. 유통기한 미준수 적발은 2014년 58건에서 2017년 196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기 의원은 “이러한 현상은 도시락, 삼각김밥, 김밥, 샌드위치, 냉동식품 등 1인 가구, 혼밥족이 증가하는 사회 트렌드를 겨냥한 신선식품, 간편식이 늘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 외에는 위생교육 미이수 318건(28.3%), 폐업신고 미이행 134건(11.9%) 등이 적발됐다.

식품위생법을 위반하는 업체는 늘어나는데 이에 대한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위반 업체의 75.1%(847건)는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영업소 폐쇄는 137건(12.1%), 시정명령은 88건(7.8%)이었으며, 고발은 19건에 그쳤다.

기 의원은 “유통기한 미준수 등의 식품위생법 위반 증가는 본사와 점주의 관리 감독 부주의로 인한 것이니만큼 국민 안전을 위해 당국의 위생관리 점검과 처벌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