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량진 옛 수산시장 상인 절반 새 사옥으로…갈등은 여전

등록 2018-11-09 22:38:50 | 수정 2018-11-10 12:15:38

함께 옛 시장 지키던 동료들 대거 이전하기로 하자 상인 한 명 분신 시도

9일 오후 찾은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옛 시장 농성장 모습. 옛 시장 상인들이 저녁 식사를 하러 자리를 비웠다. 정면에 보이는 대형 건물이 노량진 수산시장 새 사옥이다. (뉴스한국)
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에 있는 서울 최대 수산물 전문 도매시장인 '노량진 수산시장'의 새 사옥 이전 과정이 2년 8개월 만인 9일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옛 시장에 남아 장사를 하던 점포 258곳 중 127곳이 새 사옥 입주 신청 마감일인 이날 이전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남은 131개 점포 상인들은 여전히 물러서지 않겠다며 농성을 이어갔다. 수산시장을 관리·운영하는 수협중앙회는 시장 정상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노량진 수산시장 논란은 정부가 2004년 12월 추진한 현대화 사업에서 시작한다. 당시 수산물 유통 과정을 체계적으로 바꾸고 안전한 장소를 마련하려 옛 시장 바로 옆에 있던 냉동 창고를 헐고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의 새 사옥을 만들기 시작했다. 새 사옥은 2015년 10월 완공했고 이듬해인 2016년 3월 정식 개장했다.

수협은 새 사옥 이전 문제를 두고 상인들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사옥을 완공한 때부터 상인 중 상당수가 새 사옥 내부 점포 위치와 높은 임대료를 문제 삼아 이전을 거부했다. 이뿐만 아니라 통로가 좁고 점포 면적이 작아 장사를 하기에 불편하다는 뜻을 피력하며 기존의 옛 수산시장에서 장사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미 건물을 지어 놓은 만큼 수협으로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주장이었다. 상인과 수협 간의 양보 없는 대치가 이어지면서 수협이 옛 시장 상인을 상대로 명도소송을 제기했고, 올해 8월 대법원은 옛 시장에서 장사하는 358개 점포 상인들에게 가게를 비우라며 수협의 손을 들어줬다.

수협이 새 사옥 이전 신청 마지막 날로 정한 9일, 258개 점포 중 절반이 가까이가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옛 시장을 지키겠다는 131개 점포 상인들이 저녁에도 집회를 이어갔다. (뉴스한국)
법원의 판결이 있고 일부 점포가 자리를 옮겼지만 옛 시장 258개 점포 상인들은 새 사옥에 들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수협이 강제 집행에 나설 때마다 격렬하게 반발하며 자리를 지켰다. 그러자 수협은 급기야 이달 5일 단전·단수라는 초강수를 꺼내 고강도 압박을 시작했다. 게다가 9일을 '최후통첩일'로 정하고 이 날까지만 새 사옥에 입주할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경고했다.

수협의 최후통첩으로 옛 시장 상인 절반이 마음을 바꿨다. 수협은 이날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오후 5시까지 입주 신청서를 마감한 결과 구 시장 점포 258개 중 127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구 시장 비상대책위원회 측이 외부 세력까지 동원해 조직적으로 이전을 방해했음에도 절반 가량이 이전을 신청했다. 3년여간 지속된 노량진 구 시장 불법점유사태가 일단락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수협은 "17일까지 신 사옥 이전 업무 지원절차를 마무리하고 정상화에 나선다"고 말했다.

수협은 상황을 상당 부분 수습했다고 보지만 새 사옥 이전을 거부하는 131개 점포 상인들은 여전히 격렬하게 반대한다. 전기가 끊겨 어두컴컴한 옛 시장에서 작은 불빛에 의지해 생선을 손질하던 ㄱ수산 상인은 "이런 명품 전통시장을 놔두고 왜 저길 들어가야 하나"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문제를 해결하는 최고의 방법은 남기를 원하는 상인들이 옛 시장에서 계속 장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그나마 차선은 새 사옥 매장 면적을 넓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옛 시장에서 25년 동안 장사를 해왔다는 한 상인은 "새 사옥은 점포당 면적과 통로가 좁고, 임대료도 훨씬 비싼데 여길 놔두고 왜 들어가겠나"며, "도저히 쉽게 풀 수 없는 문제인 만큼 서울시가 중재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시가 단전·단수 조치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협이 옛 수산시장 상인들의 퇴거를 요청하며 5일 물과 전기 공급을 모두 중단했다. 단전·단수 닷새째인 9일 오후 옛 시장이 짙은 어둠에 휩싸였다. 멀리 보이는 빛은 상인들이 개별 발전기를 동원해 밝힌 불이다. (뉴스한국)
이런 옛 시장 상인들의 주장에 수협은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에 나섰다. 임대료가 비싸다는 지적에는 "신 시장 임대료 평균은 하루 1만 3000원으로 이에 비해 하루 평균 매출은 82만 원 선이며, 연간 평균으로 환산하면 임대료 487만 원당 2억 99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매출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1.6%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새 사옥의 점포 면적이 좁다는 지적에 수협은 "구 시장 상인 1인당 3.18평 수준인데 반해 신 시장은 1인당 평균 3.84평"이라고 반박했고, 이동 통로 역시 구 시장이 2m인데 반해 신 시장은 2.2~4.7m에 이른다고 응수했다.

옛 시장에 남기로 한 상인들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부터 시작한 집회에 참석해 새 사옥에 들어가지 않겠다는 데 뜻을 모으고 수협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헌주 노량진수산시장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 공동위원장은 "수협은 구 시장 단전·단수를 즉각 중단하라"며 농성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집회를 시작한 지 약 30분이 흐른 후 상인들이 갑자기 집회 장소 옆 공터로 우르르 이동했다. 상인들은 고성으로 "잡아 잡아"라고 외치며 한 남성 상인을 바닥에 누른 상태에서 움직이지 못하게 붙잡았다. 이들 가까이 다가가자 기름 냄새가 코를 찔렀다. 함께 옛 시장을 지키던 상인들이 대거 새 사옥으로 이전하기로 하자 이에 불만을 품은 한 상인이 자신의 몸에 신나를 부은 것이다. 이를 알아챈 주변 상인들이 발빠르게 제압하고 겉옷을 벗겼다. 한 상인은 "어르신 제발 참으세요"라고 울분을 토하며 설득해 분신 시도를 막았다. 한 차례 소란이 있은 후에도 옛 시장 상인들은 전기가 끊겨 어두컴컴한 집회 현장을 지키며 농성을 이어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