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해변, 웃음의 바다 '넘실'>

<해운대 해변, 웃음의 바다 '넘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0 19:23:57 | 수정 : 2012-08-10 19:34: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한·일코미디페스티벌서 한·일 개그
KBS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 '네가지' 주인공들(허경환·김준현·김기열·양상국)이 무대에 오르자 무대는 후끈 달아올랐다.

마치 여느 한류 스타의 공연 못지않았다.

특히 김해 출신 양상국은 최고 인기남으로 등극했다.

9일 오후 7시30분께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특설무대서 열린 한·일코미디페스티벌에서다.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준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페스티벌은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의 사전 행사 성격을 지닌다.

이날 무대에는 '네가지' 말고도 한국 '개그콘서트'의 '꺾기도', '아빠와 아들' 팀, 일본의 진나이 도모노리, 마스야 키톤 등 양국을 대표하는 개그맨들이 올라 '웃음폭탄'을 선물했다.

공연은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한 개그맨 임혁필이 모래로 쓴 '코미디 페스티벌 개막을 축하드립니다'라는 축하메시지로 막을 올렸다.

무대 앞에 마련된 3천여 개 좌석은 공연이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아 가득 찼다. 미처 자리를 구하지 못한 많은 관객은 주변 도로에서까지 서서 무대를 지켜봤다.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에 2010년 2011년 2년 연속 참가한 이들은 다양한 소품을 이용한 묘기와 비트박스를 접목한 개그로 큰 박수를 받았다.

'옹알스'의 멤버 조준우는 "2010년과 2011년 에든버러 페스티벌에 도전해 별 5개 중 5개를 획득했다"며 "올 9월 장애인 올림픽과 템스강 페스티벌에 초대돼 영국을 다시 찾을 예정"이라고 '코미디 한류 전도사' 활동 계획을 전했다.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일본의 구마다 마사시는 각종 소품을 사용한 슬랩스틱 코미디를 선보였다.

역기를 들어 올리는 순간 바지가 벗겨지는 익살스런 상황을 빚어낸다든가, 한쪽 코로 풍선을 불고 나머지 한쪽 코로 피리를 부는 등 '말이 필요없는' 개그에 관객들은 즐거워했다.

그 말고도 이날 일본 개그맨들은 언어의 장벽 때문에 몸 개그 위주의 단순한 개그를 선보였다.

레이자라몽RG는 마이클 잭슨 춤에 맞춰서 느닷없이 튀어나오는 유희를 뽐냈고,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의 패러디로 일본에서 널리 알려진 마스야 키톤은 CD를 맨살이 드러난 엉덩이에 끼우면 노래가 나오는 원초적인 몸 개그 'CD 플레이어'를 소개했다.

관객들은 한·일 양국 '웃음 코드'의 차이에 다소 낯설어하면서도 이내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다.

한편, 케이블 채널 tvN '코미디 빅리그 2'에도 출연한 바 있는 진나이 도모노리는 오락실 슈팅 게임을 영상을 곁들여 개그 소재로 활용했다.

그는 다른 출연자와 달리 한국 활동 경험을 살려 한국어 대사도 무리 없이 소화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이날 공연은 '개그콘서트'의 '꺾기도', '아빠와 아들' 팀이 등장하면서 분위기가 정점에 치달았다.

'꺾기도' 팀은 연예인 이름과 댄스를 사용한 '꺾기'를 보여줬다. '아빠와 아들' 팀도 이에 못지않게 특유의 '초단타' 개그로 무대를 장악했다.

'꺾기도' 김준호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그는 "K팝은 한류가 있는데 코미디는 한류가 없어서 전 세계 25개국이 참가해 여기서 웃음의 장을 만들려 한다"며 "짐 캐리에게 편지를 쓰고 있다. 돈이 많이 들 것 같아 진정성 있게 영어로 쓰고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제17회 부산 바다축제 일환으로도 열린 이날 행사는 출연진이 KBS '개그콘서트', 일본 요시모토 흥업 등 일부 한정됐다는 아쉬움도 남겼다.

내년 본 행사격인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서는 한국 콘텐츠 20%, 외국 콘텐츠 80%의 비율로 최대한 다양한 코미디를 소개한다는 계획이다.(연합)

"사랑해요, 수고하셨습니다. 더 불러 주세요!"(진나이 도모노리)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다시 5월, 끝나지 않은 슬픔
23살 신부는 임신 8개월째였다. 1980년 5월 전남대 부근 ...
'피겨여왕' 김연아 근황은? "평창올림픽으로 바빠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을 1천일 앞둔 16일 '춘천가...
내곡동 예비군 총기 난사, 10초간 7발 총격
육군 중앙수사단이 13일 오전 서울 내곡동 예비군 동원훈련장에서...
[사진]재개장한 제2롯데월드, 인파 대거 몰려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롯데월드몰)아쿠아리움을 찾은...
[사진] 서울 내곡동 총기 난사 사건 현장 공개
서울 서초구 내곡동 동원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
긴장감 감도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예비군 훈련장
13일 오전 10시 48분경 서울 내곡동에 위치한 육군 수도방위...
사진으로 본 김현중 입대 현장…배용준 격려
가수 출신 배우 김현중이 12일 경기도 고양시 육군 제30사단 ...
사진으로 본 네팔 지진 피해 현장…대지진 발생 18일째
지난달 25일(이하 현지시각) 네팔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보아, '키스 마이 립스' 발표 현장
가수 보아가 정규 앨범 8집 '키스 마이 립스'를 들고 대중 앞...
(사진) 불편한 스포트라이트, 홍준표 검찰 출석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며 남긴 메모를 중심으로 이른바...
세기의 대결이 끝나자 수세 몰린 메이웨더·파퀴아오
세기의 대결은 세기의 졸전으로 허망하게 끝났다. 대중의 기대가 ...
"너희 둘은 우리에게 '허망함'을 줬어~"
8체급에서 챔피언 벨트를 거머쥔 '권투 영웅' 매니 파퀴아오(3...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