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인스 워드 `아시안 리더상' 받아
문화

美 하인스 워드 `아시안 리더상' 받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6 09:13:52 | 수정 : 2012-08-26 09:23:2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하인스 워드.(연합뉴스)

미국 프로풋볼리그(NFL) 스타이던 한인 혼혈 출신의 하인스 워드와 항공방위업체 노스롭그러먼사의 아이크 송 부사장이 미국 아시안전문인협회(NAAAP)가 주는 2012 아시안 리더상을 받았다.

하인스 워드와 아이크 송 부사장은 현지시간으로 25일 미국 뉴욕 힐튼호텔에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워드는 1998년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지명을 받아 NFL에 입문, 14년간 활약하다가 올 3월 은퇴했다.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에 걸쳐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에서 우승을 경험했다. 첫 우승 때는 4쿼터에서 결승점이 된 터치다운을 성공시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주한미군 출신인 아버지와 한국인 김영희씨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한 살 때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에서 자랐다. 지난해에는 한미관계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했다.

아이크 송 부사장은 매사추세츠 공대(MIT)에서 공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UCLA(캘리포니아대 LA캠퍼스)와 하버드대에서 MBA(경영학 석사) 과정을 마쳤다.

노스롭그러먼사의 시스템 개발 기술디렉터로 발탁됐으며 현재 상황인식 시스템 부문 부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은 NAAAP는 이날 하와이대 도리스 칭 학생담당 부총장, MSNBC와 NBC 방송의 뉴스 앵커 리처드 루이, 비비엔 포이 상원의원에게도 이 상을 수여했다.

2008년 이래 이 상을 받은 한인은 김용 세계은행 총재, 작가 스베틀라나 김씨, 배우 존 조(한국명 조요한), 하워드 고(한국명 고경주) 미국 보건복지부 차관보, 미셸 리(한국명 이양희) 워싱턴DC 교육감 등이다.(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