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격려 편지 보낸 ‘이상한 정상가족’은 어떤 책?
문화

문 대통령이 격려 편지 보낸 ‘이상한 정상가족’은 어떤 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9 17:54:18 | 수정 : 2018-01-29 17:57: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상한 정상가족’.‘ (동아시아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이상한 정상가족’을 읽고 저자에게 격려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책 내용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상한 정상가족’은 가족 내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인 아이를 중심에 두고 가족, 가족주의가 불러오는 세상의 문제들을 바라본 책이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로 발탁된 김희경 씨가 썼다. 서울대 인류학과를 졸업한 김씨는 18년간 동아일보 기자, 6년간 국제구호개발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권리옹호부장, 사업본부장으로 일했다.

2013년 울산 아동학대 사망사건 진상조사를 하면서 부모의 체벌에 대한 근본적 인식전환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모든 종류의 체벌을 없애자는 캠페인을 제안했다.

당시에 주위로부터 들었던 말은 “체벌? 에이, 나도 아이들 때린 적 있어요. 그거랑 학대는 좀 동떨어진 거 아닌가?”하는 반응이었다. 부모의 체벌을 ‘사랑의 매’로 여기는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의 ‘2016년 국민 인권의식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절반가량은 아동·청소년을 체벌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체벌은 평범한 ‘정상가족’에서, 학대는 특별히 문제가 있는 ‘비정상가족’에서 일어나는 일로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상담원들은 처음부터 부모나 보호자가 아이에게 해를 입힐 ‘의도’로 시작된 학대는 없다고 말한다.

어른을 때리면 폭행죄로 처벌받지만 가족 안에서 이뤄진 체벌은 왜 괜찮다고 용인되는 것일까? 저자는 이러한 한국 사회 일반의 생각이 자녀를 소유물로 바라보는 시각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묵인되거나 포장된 폭력의 그 기저에는 한국의 가족주의가 뿌리내리고 있다는 것이다.

한성봉 동아시아 출판사 대표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뉴시스)
가족주의가 제도로서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 여러 예시를 들어 설명했다. 가령, 기초생활수급제의 부양의무제는 극빈층이어도 허울뿐인 가족이 있으면 지원 자격이 박탈되는 점을 사례로 소개했다.

또 가족주의가 학교나 회사 등 사회에서 어떤 방식으로 재현되는지 이야기하고 우리 사회에서 ‘가족’이 호명되는 방식을 말했다.

문제를 제기하는데 그치지 않고, 우리가 함께 살기 위해 가족 안에서 개인은 보다 자율적인 주체여야 하고 느슨하게 연대하며 서로를 돌봐주는 공동체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입법 제안과 국외 사례 소개를 통해 보다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김희경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가 쓴 ‘이상한 정상가족’을 읽고 김 차관보에게 직접 격려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이상한 정상가족’을 펴낸 출판사 동아시아의 한성봉 대표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주 금요일(19일) 대통령 비서실에서 전화가 왔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상한 정상가족’을 읽으셨는데, 격려 편지를 보내고 싶으시다고 김희경 선생님의 주소를 물었다”고 적었다.

그는 “북받치는 감정에 울컥했다. 책 만드는 자존심이 눈물로 살아났다”면서 “사람들이 묻는다. 어떡하면 책 읽는 사회를 만들 수 있냐고. 예산을 얼마를 세워서 출판계를 지원해도, 세제의 어떤 혜택을 줘도, 백약이 무효다. 책 읽는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