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서울시, 동북아 최초 세계도시관광총회 유치

등록 2018-07-17 16:24:53 | 수정 2018-07-17 16:27:44

9월 16일 서울 신라호텔서 개막
도심관광·동반자투어 등 6개 테마 운영

서울시가 9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7차 UNWTO 세계도시관광총회’를 개최한다. (서울시 제공=뉴시스)
서울시는 도시관광분야 세계 최대 규모 국제회의인 ‘제7차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 세계도시관광총회’ 유치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세계도시관광총회는 도시관광 현안과 연대 전략을 논의하는 관광분야 도시 간 협력의 장이다. 2012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처음으로 총회가 열린 이후 연 1회 개최되고 있다. 동북아 도시에서 총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9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7차 UNWTO 세계도시관광총회’를 개최한다. 서울시와 유엔세계관광기구가 공동 주최한다.

체험경제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경제학자 조셉 파인(B. JOSEPH PINE II)을 비롯해 세계도시 시장, 국가 관광부처·관광청 대표, 국제연합 세계관광기구(UNWTO) 회원기관은 물론 도시계획가, 건축가, ICT 서비스 제공자 등 국내외 관광 주요인사 500여 명이 서울로 모인다.

참석자들은 도시관광이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미래 관광산업 해법을 모색한다.

시는 관광 관련 주요 인사들이 집결하는 이번 국제대회를 서울의 매력을 알리는 기회로 삼기 위해 6개 서울관광을 운영한다. ▲도심관광 ▲동반자 투어 ▲세션연계 서울대표 테마투어 ▲서울 야경 투어 ▲VIP 서울투어 ▲JSA·DMZ를 관람하는 분단체험 등을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사전에 온라인으로 원하는 관광을 선택할 수 있다.

부대행사인 세계 청년 관광총회는 18일 오후 열린다. 국내외 관광 관련 학과 재학생 혹은 해당분야에 관심 있는 대학(원)생들이 3인1조가 돼 도시관광 미래전략을 발표하고 토론을 펼친다.

시는 세계 청년 관광총회에 참석할 대학(원)생을 다음달 3일까지 행사 누리집(www.7thgsutseou.kr)을 통해 모집한다.

김재용 관광정책과장은 “관광산업은 도시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와 미래 먹거리 차원에서 필수적인 산업”이라며 “평창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 관광에 집중된 관심을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도시 간 연대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