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기사 > 외부기사일반

[전문] 지드래곤 공식 입장, "檢, 기소유예 처분 '비의도성' 참작"

등록 2011-10-05 22:01:38 | 수정 2011-10-05 22:28:45

지드래곤 대마초 흡연 기소유예 처분에 공식 입장 발표 "반성 중"

검찰이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 대마초 흡연 혐의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한 사실이 밝혀진 후 파문이 확산하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드래곤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나섰다.

YG엔터테인먼트는 5일 내놓은 공식입장을 통해 먼저 사과의 뜻을 전하며 사태의 전말을 세세하게 언급했다.

YG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 7월경 대마초를 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대마초를 핀 사실이 없어 당당하게 조사에 임했다고 한다. 조사 후 평소와 마찬가지로 평상시와 똑같이 일정을 소화하던 중 모발에서 극미량의 양성반응이 나온 사실을 전해 듣고 지드래곤은 크게 놀랐다고 한다.

검사 결과를 두고 원인을 찾던 지드래곤은 지난 5월 일본 투어 중 관계자들과 술자리를 함께 하다 젊은 일본 팬이 전해주는 담배를 받아들었던 일을 의심했다. 당시 호의에 응하는 차원에서 두세 모금 흡입했지만 평소 담배느낌과 다르다는 이상한 느낌을 받고 곧바로 변기에 버렸다는 것이 YG의 설명이다.

이어 YG는 검찰이 '의도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 등을 이유로 기소유예 처분한 점을 강조하면서도 "법적인 처분은 없었지만 이번 일로 인해 권지용과 소속사가 짊어져야 하는 책임감과 죄책감은 그 어느 처분보다 더 무거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YG는 "연예인을 철저히 관리해야 하는 소속사로써 조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고 전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YG 공식입장 전문

먼저 이와 같은 일이 발생된 점에 대해 빅뱅을 아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들.

그리고 빅뱅의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대중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가감 없이 이번 일의 전말을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지난 7월경 검찰로부터 권지용군이 대마초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권지용군은 대마초를 전혀 핀 사실이 없었기에 당당하게 검찰의 조사에 임하였고 평소와 마찬가지로 정해진 스케줄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검사 결과 뜻 밖에도 모발에서 아주 극미량의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말을 전해 들었고 대마초를 흡입한 사실이 없었던 권지용군은 검사결과에 크게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원인을 찾으려고 고민하던 중 지난 5월 일본 투어 중 공연장에 방문한 일본의 여러 관계자들과 성공적인 콘서트를 위한 술자리에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화장실을 이용하던 도중 팬으로 추정되는 젊은 일본인 분이 권지용군을 알아보고 인사를 하며 담배를 권하였고, 호의에 응하는 차원에서 받아 두세 모금 흡입하였으나, 평소 담배느낌과 다르다는 이상한 느낌을 받고 곧바로 변기에 버렸던 기억을 떠올리게 되었답니다.

스쳐 지나가듯 벌어진 사소한 일이라고 생각했기에 그 동안 기억조차 잘 해내지 못했던 일이었습니다만 검사 과정에서 왜 '극미량'이 나왔는지 그 원인을 찾기 위해서 고민하던 중 혹시 그 때의 그 일이 원인이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에 검찰에서 당시에 상황을 그대로 진술하게 된 것입니다.

검찰 조사에서는 권지용군이 의도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과, 극소량의 양성반응을 보였다는 점 등을 정상 참작하여 공소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비록 추가적인 법적인 처분은 없었지만 이번 일로 인해 권지용과 소속사가 짊어져야 하는 책임감과 죄책감은 그 어느 처분 보다 더 무거운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많은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연예인으로서, 그들을 철저히 관리해야 하는 소속사로써, 더욱 조심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로 걱정 끼쳐드린 모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 드리며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이선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