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정경미 디스, “내 여자 친구 이상형은 허경환이래요”
외부기사일반

윤형빈 정경미 디스, “내 여자 친구 이상형은 허경환이래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6 22:50:38 | 수정 : 2012-08-16 23:08: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윤형빈 정경미 디스, “허경환 결혼할 때까지 결혼 보류하겠다” 발언에 대한 윤형빈 마음 담아
윤형빈 정경미 디스
개그맨 윤형빈이 발표한 신곡 ‘살아있네’의 가사 내용이 화제다.

지난 13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윤형빈의 신곡 ‘살아있네’에는 7년 연인 개그우먼 정경미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담은 가사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살아있네’에는 KBS 2TV ‘개그콘서트-희극여배우들’에 출연 중인 정경미가 “사실 나의 이상형은 허경환”이라며 “허경환이 결혼할 때까지 자신의 결혼을 잠정 보류하겠다”는 폭탄 발언에 대한 윤형빈의 마음이 담겼다.

“7년을 만난 온 내 여자 친구의 이상형은 허경환이래요”로 시작되는 윤형빈의 신곡 ‘살아있네’는 경쾌한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기반으로 클럽에 어울리는 흥겨운 분위기를 뽐낸다.

특히 마치 윤형빈의 마음을 대변하는 듯한 “오늘 하루 여자 친구는 잊고 물 좋은 클럽에서 미친 듯이 놀겠다”는 재치 있는 가사가 귀에 착 감긴다는 평가다.

윤형빈의 소속사 관계자는 “윤형빈의 신곡 ‘살아있네’는 그동안 수차례의 앨범 활동 등으로 틈틈이 쌓아온 윤형빈의 작곡 실력과 노하우를 담아낸 역작이다”며 “지금까지의 보여줬던 윤형빈의 음악과는 180도 다른 색다른 매력을 뽐낼 것이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윤형빈은 예능 활동으로 음악적 능력을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에서 이름은 ‘JKMFO’로 바꾸고 음악 활동에 나선다. ‘JKMFO’의 신곡 ‘살아있네’는 윤형빈과 캐나다 DJ 출신 ‘Zee’가 공동 작곡했고 윤형빈이 직접 가사를 썼다.

(사진 제공=라인엔터테인먼트)


방송연예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구 건설사대표 살인사건, "무시해서 죽였다"는 말은 변명
대구수성경찰서는 건설업체 대표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다시는 한국의 여성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 △△주점 건물 2층 화장실에서 김 모(...
법원,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영장 발부
법원이 일명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김 모(34·남)...
14명 사망 세퓨, 덴마크 원료썼다더니…"중국산 유해물질 수입" 의혹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려한 정부 1·2차 조사에서 ...
동원마일드참치 당분간 못 본다…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남 목포에 있는 식품제조·가공업체 삼진물산...
엽기적인 대부도 살인사건, 30대 동거남 범행 자백 "무시당했다"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살인사건은 피해자와 함께 동거...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