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집 공개 “럭셔리 하우스, 아무도 없으면 외로워”
연예

손담비 집 공개 “럭셔리 하우스, 아무도 없으면 외로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29 00:31:35 | 수정 : 2012-08-29 00:35:1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손담비 집 공개

가수 손담비가 집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스타 인생극장’에서는 손담비가 자신의 집을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하는 손담비의 고층 아파트 집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세련된 가구들로 가득 차 있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현재 혼자 살고 있는 손담비는 “불을 켜고 들어왔을 때 아무도 없으면 아무래도 좀 외롭기는 하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손담비의 집 공개에 네티즌들은 “혼자 살기에 좀 넓은 것 같다” “럭셔리 하우스, 부럽네” “집은 좋은데 외로워 보여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스타 인생극장’ 방송화면 캡처)


오희승 기자[oh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TODAY 뉴스

더보기

식약처 "동서식품 시리얼 제품, 대장균군 미검출"
식약처가 동서식품이 생산하는 시리얼 전 제품을 대상으로 수거검사를 실시한 결과, 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로 자가품질검사 제도의 개선방안을 마련,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동서식품 진천공장에서 생산되는 시리얼 18개 전품목에 대해 총 139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자가품질검사 결과 대장균군이 검출돼 부적합한 제품을 섞어 완제품을 생산하다 적발돼 잠정 유통판매금지된 시리얼 제품들(3개 품목, 26건)에서도 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수거검사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6개 지방식약청에서 진행됐으며,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잠정 유통판매금지된 제품뿐만 아니라 동서식품 진천공장이 생산한 모든 시리얼 제품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