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억 스트리밍 12곡…도깨비 OST ‘첫눈처럼…’ 1위
연예

2017년 1억 스트리밍 12곡…도깨비 OST ‘첫눈처럼…’ 1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2 17:26:54 | 수정 : 2018-01-12 17:31: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도깨비, tvN. (뉴시스)
대중음악계에서 음원시장의 비중이 절대적인 것이 되면서 무려 10곡 이상이 1억 스트리밍을 넘겼다.

12일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가 운영하는 공인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발표한 ‘2017년 연간차트’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1억 스트리밍을 넘긴 곡은 총 12곡이다.

작년에 비해 무려 10곡이 늘어났다.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아이유의 ‘밤편지’, 윤종신의 ‘좋니’, 볼빨간 사춘기의 ‘좋다고 말해’, 에드 시런의 ‘셰이프 오브 유’,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 아이유의 ‘팔레트’, 마크툽과 구윤회의 ‘메리 미’, 크러쉬의 ‘뷰티풀’, 트와이스의 ‘낙낙’, 위너의 ‘리얼리 리얼리’, 악동뮤지션의 ‘오랜 날 오랜 밤’이 1억 스트리밍의 주인공이다.

이 중 디지털 음원 데이터(다운로드, 스트리밍, BGM)를 합산한 연간 디지털종합차트에서 1위에 랭크된 곡은 드라마 ‘도깨비’ OST로 발매된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가 차지했다. 지난해 1월 21일 드라마가 종영한 이후에도 대중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았다.

작년 발매된 곡으로 연간 디지털종합차트 톱100에 가장 많이 랭크된 아티스트는 총 6곡을 랭크시킨 아이유다. 다음으로, 트와이스, 볼빨간 사춘기가 각각 3곡씩 랭크시켜 우먼파워를 입증했다.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최광호 사무국장은 “1억 스트리밍 초과 음원이 다수 발생된 원인은 디지털음원소비가 다운로드에서 스트리밍서비스로 옮겨가고 있다는 방증”이라면서 “이에 저가 스트리밍 상품의 가격과 다운로드대비 적은 저작권 요율에 대한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앨범에서는 여전히 남성 아이돌이 강세였다. 특히 대세 아이돌 그룹 ‘엑소’와 ‘방탄소년단’은 작년 발매한 앨범 판매량 총합이 각각 200만 장을 넘어섰다.

아이유, 가수. (페이브 제공=뉴시스)
이 두 그룹을 중심으로, 신흥강자 워너원과 갓세븐(GOT7), 세븐틴 등 남성 아이돌들이 선전해 작년 앨범연간차트 톱400 누적 앨범 판매량은 1693만 491장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약 160% 가량(2016년 앨범 연간차트 톱400 판매량 1080만 8921장) 증가했다.

이광호 사무국장은 “디지털음원서비스가 음악 청취 시장의 메인 상품이 되고 있는 요즘, 앨범 판매량의 폭발적인 성장세는 앨범을 음악청취 상품이라기보다는 MD상품으로 인식하는 소비패턴의 변화와 세계적인 K팝의 열풍으로 인한 해외수요 증가를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율의 확대와 앨범 시장의 성장은 2018년에도 비슷한 추이가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산업적인 대비와 사업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