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억 스트리밍 12곡…도깨비 OST ‘첫눈처럼…’ 1위
연예

2017년 1억 스트리밍 12곡…도깨비 OST ‘첫눈처럼…’ 1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2 17:26:54 | 수정 : 2018-01-12 17:31: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도깨비, tvN. (뉴시스)
대중음악계에서 음원시장의 비중이 절대적인 것이 되면서 무려 10곡 이상이 1억 스트리밍을 넘겼다.

12일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가 운영하는 공인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발표한 ‘2017년 연간차트’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1억 스트리밍을 넘긴 곡은 총 12곡이다.

작년에 비해 무려 10곡이 늘어났다.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아이유의 ‘밤편지’, 윤종신의 ‘좋니’, 볼빨간 사춘기의 ‘좋다고 말해’, 에드 시런의 ‘셰이프 오브 유’,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 아이유의 ‘팔레트’, 마크툽과 구윤회의 ‘메리 미’, 크러쉬의 ‘뷰티풀’, 트와이스의 ‘낙낙’, 위너의 ‘리얼리 리얼리’, 악동뮤지션의 ‘오랜 날 오랜 밤’이 1억 스트리밍의 주인공이다.

이 중 디지털 음원 데이터(다운로드, 스트리밍, BGM)를 합산한 연간 디지털종합차트에서 1위에 랭크된 곡은 드라마 ‘도깨비’ OST로 발매된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가 차지했다. 지난해 1월 21일 드라마가 종영한 이후에도 대중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았다.

작년 발매된 곡으로 연간 디지털종합차트 톱100에 가장 많이 랭크된 아티스트는 총 6곡을 랭크시킨 아이유다. 다음으로, 트와이스, 볼빨간 사춘기가 각각 3곡씩 랭크시켜 우먼파워를 입증했다.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최광호 사무국장은 “1억 스트리밍 초과 음원이 다수 발생된 원인은 디지털음원소비가 다운로드에서 스트리밍서비스로 옮겨가고 있다는 방증”이라면서 “이에 저가 스트리밍 상품의 가격과 다운로드대비 적은 저작권 요율에 대한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앨범에서는 여전히 남성 아이돌이 강세였다. 특히 대세 아이돌 그룹 ‘엑소’와 ‘방탄소년단’은 작년 발매한 앨범 판매량 총합이 각각 200만 장을 넘어섰다.

아이유, 가수. (페이브 제공=뉴시스)
이 두 그룹을 중심으로, 신흥강자 워너원과 갓세븐(GOT7), 세븐틴 등 남성 아이돌들이 선전해 작년 앨범연간차트 톱400 누적 앨범 판매량은 1693만 491장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약 160% 가량(2016년 앨범 연간차트 톱400 판매량 1080만 8921장) 증가했다.

이광호 사무국장은 “디지털음원서비스가 음악 청취 시장의 메인 상품이 되고 있는 요즘, 앨범 판매량의 폭발적인 성장세는 앨범을 음악청취 상품이라기보다는 MD상품으로 인식하는 소비패턴의 변화와 세계적인 K팝의 열풍으로 인한 해외수요 증가를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율의 확대와 앨범 시장의 성장은 2018년에도 비슷한 추이가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산업적인 대비와 사업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