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일본 꺾고 올림픽 첫 동메달
스포츠

한국축구, 일본 꺾고 올림픽 첫 동메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11 11:14:44 | 수정 : 2012-08-11 11:16:4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주영-구자철 연속골로 2-0 완승
올림픽 도전 64년 만에 첫 메달
10일(현지시각)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스타디움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축구 동메달결정전 한국-일본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선수들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연합)
한국 축구가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꺾고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축구에서 사상 첫 동메달을 획득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전반 38분 박주영의 결승골에 이어 후반 12분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추가골이 이어져 2-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한국 축구는 1948년 런던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이후 무려 64년 만에 꿈에 그리던 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한국은 일본(1968년 멕시코 대회 동메달)에 이어 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두 번째로 올림픽 축구에서 메달을 차지한 나라가 됐다.

동메달을 차지한 태극전사들은 병역 혜택과 함께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총 15억2천만원의 포상금을 받는 기쁨도 누리게 됐다.

체력적 열세를 불굴의 정신력으로 이겨낸 태극전사들의 투혼과 대표팀의 '맏형'으로 귀중한 결승골을 뽑아낸 박주영의 '특급 활약'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승리였다.

한국은 박주영과 지동원(선덜랜드)을 전방에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와 김보경(카디프시티)을 배치한 4-4-1-1 전술로 나섰다.

하지만 사실상 박주영-지동원-구자철-김보경이 유기적으로 자리를 바꾸면서 사실상 '제로톱'에 가까운 변형 전술을 펼치며 일본의 골문을 압박했다.

일본도 체력적 우세를 압세워 킥오프부터 강력한 압박 수비로 태극전사들의 발을 묶는 데 애를 썼다.

치열한 중원 싸움으로 첫 슈팅 전반 17분에나 나올 정도로 경기는 팽팽하게 이어졌다.

한국은 전반 6분 페널티지역으로 파고든 구자철이 수비수와 부딪히며 넘어졌지만 원했던 페널티킥은 주어지지 않았다.

중원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몸싸움을 펼친 한국은 전반 중반 연속으로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위축되지 않았다.

전반 23분 기성용(셀틱)은 일본의 역습을 막다가 고의로 파울을 내 옐로카드를 받았다.

또 전반 34분에는 구자철이 일본의 오츠 유키(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에게 강한 백태클로 옐로카드를 받은 뒤 일본 선수들과 몸싸움 일보 직전까지 가기도 했다.

일본의 공세를 강한 몸싸움으로 막아낸 한국은 마침내 '와일드카드' 골잡이 박주영의 발끝에서 고대하던 첫 골이 터졌다.

박주영은 후방에서 길게 날아온 볼이 일본 최종 수비수의 머리를 넘어 뒤로 흐르자 재빨리 달려들어 단독 드리블에 나섰다.

허겁지겁 달려온 일본 수비수 4명이 박주영을 에워쌌지만 속수무책이었다.

박주영은 수비수를 앞에 두고 네 번의 섬세한 볼 터치로 수비수를 속이더니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일본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지난달 30일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번 대회 첫 골을 맛본 박주영으로선 4경기째 만에 터진 값진 골이었다.

박주영은 전반 42분 공중볼을 다투다 일본의 수비수 오기하라 다카히로(세레소 오사카)의 팔꿈치에 오른쪽 광대뼈 부근이 찢어져 피를 흘리기도 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 5분 만에 박주영이 상대 수비수의 백패스가 약하게 흐르자 득달같이 달려들어 슈팅을 하려고 했지만 골키퍼가 한발 앞서 거둬내 아쉽게 연속골을 놓쳤다.

그러나 한국은 1골로 만족할 수 없었다.

반격의 나선 일본의 후방을 노린 한국은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구자철이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끈질기게 달라붙은 일본의 수비수 스즈키 다이스케(니가타)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꽂았다.

선수들은 구자철의 골 이후 모두 벤치 앞으로 달려가 벤치 멤버와 마주 보며 '만세 삼창'을 외치는 독특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한국은 후반 15분에도 김보경의 슈팅이 골키퍼 손을 스치고 골대 오른쪽 기둥을 맞고 나오는 등 일방적으로 일본 진영을 휘저었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23분 지동원을 빼고 수비 가담 능력이 좋은 남태희(레퀴야)를 오른쪽 날개로 투입했고, 후반 35분에는 체력이 떨어진 박주영 대신 김현성(서울)을 투입해 승리 굳히기에 나섰다.

한국은 32분 일본의 코너킥 상황에서 요시다 마야(VVV 펜로)에게 헤딩골을 내줬지만 골키퍼 차징이 선언돼 노골로 선언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홍 감독은 승리를 예감하며 후반 44분 구자철 대신 이번 대회에서 아직 뛰지 못한 수비수 김기희(대구)를 투입해 선수 전원이 병역 혜택을 받도록 지원했다.

일본의 막판 공세를 철벽 수비로 막아낸 태극전사들은 마침내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울리자 서로 부둥켜안고 사상 첫 올림픽 동메달 획득의 기쁨을 맛봤다. (연합)


스포츠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피오키오 주인공 이종석-박신혜, 대본 삼매경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가 ‘대본단짝’에 등극했다. 섬세한 연...
이태환, 피투성이 ‘응급실 行’ 아찔한 현장 포착
“이태환에게 무슨 일이?” MBC ‘오만과 편견’ 이태환이 피를...
'런닝맨' 김우빈, 완벽 블랙 스파이 변신…'대반전' 선사
배우 김우빈이 '런닝맨'에서 완벽한 블랙 스파이로 변신해 소름돋...
'런닝맨' 김우빈·이현우, 명동 한복판에 깜짝 등장!
‘대세남’ 김우빈·이현우가 첫 눈 내리는 명동 한 복판에 등장...
김재중-고성희, '스파이' 남녀 주인공 확정 '달달 커플'
김재중과 고성희가 오는 1월 9일 첫 방송될 KBS 금요 미니시...
애프터스쿨 가은 가수 계범주 뮤직비디오 출연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가은이 12일 정오에 공개된 가수 계범주의 ...
‘가족끼리 왜 이래’ 서강준, 장난기 가득한 설정샷 공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청담동 스캔들’ 이중문, 은현수 위로
‘청담동 스캔들’ 이중문이 최정윤의 마음을 녹였다. 11일 방송...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 스태프에 운동화 깜짝 선물 ‘훈훈’
배우 이장우가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스태프들에게 ...
배우 이광수, ‘여심+동심’ 사로잡은 광고 촬영 현장 공개
배우 이광수가 ‘여심’과 ‘동심’을 동시에 사로잡았다. 드라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