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동점골로 체면 살린 이동국
사회일반

[월드컵축구]동점골로 체면 살린 이동국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2 12:12:49 | 수정 : 2012-09-12 12:14:3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1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크타코르 구장에서 열린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후반 이동국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연합)
우즈베키스탄전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온 이동국(전북)이 동점골로 '우즈벡전 최강자'의 체면을 세웠다.

이동국은 11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에서 끝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2-2 무승부)에서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뛰면서 1-1로 맞선 후반 12분 한국의 두번째 골을 뽑았다.

이날 원톱 공격수로 나선 이동국은 출발은 그다지 좋지 못했다.

전반 17분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크게 넘어가는 등 공격 시도는 번번이 엇나갔고 패스 등 동료 선수와의 호흡도 원활하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11분 1-1의 팽팽한 균형을 깨뜨리는 추가골로 '골잡이'의 자존심을 세웠다.

박주호(바젤)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정면에서 받아 한차례 접은 뒤 몸의 균형을 잃는 가운데에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이동국의 발을 떠난 공은 그대로 우즈베키스탄 골 그물을 흔들었다.

전반 내내 우즈베키스탄에 주도권을 내줬던 한국은 이동국의 이 골로 흐름을 되찾을 수 있었다.

비록 2분 뒤 산자르 투르수노프에게 2-2 동점골을 허용하는 바람에 역전 결승골이 되지는 못했지만 힘겨운 원정길에서 귀한 승점 1점을 가져온 득점이었다.

이날 득점으로 이동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만 개인 통산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동국은 그동안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결정적인 순간 득점포를 터뜨려왔다.

2005년 3월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06 독일월드컵 최종예선에서 결승골로 2-1 승리를 이끌었고 올해 2월2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도 두 골을 몰아넣어 한국의 4-2 대승에 주인공이 됐다.

여기에 이날 동점골까지 추가하면서 이동국은 역대 한국 축구 대표 중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가장 많이 골 맛을 본 선수가 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는 1997년 치러진 1998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에서 세 골을 터뜨린 최용수 현 FC서울 감독과 이동국이 똑같이 세 골씩을 기록했으나 이동국이 이날 우즈베키스탄 골 그물을 흔들면서 '우즈벡전 최강자'의 타이틀을 가져갔다.

이동국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경기력을 100% 발휘하지 못한 것 같다. 잔디가 미끄럽고 상태가 좋지 않아 컨트롤이 잘 안됐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그래도 원정 경기에서 승점 1점을 얻은 것은 수확"이라며 "오늘 결과를 발판으로 더 잘 준비해서 이란과의 4차전에서는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다짐했다. (연합)


스포츠팀[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2개월 된 딸 운다고 뺨 때리고 할퀴고 팔 잡아당겨 탈구까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생후 2개월 된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공식 사과 “통감하고 반성”
자신이 아직 나가지 않았는데 건물 문을 잠갔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한반도에서 핵전쟁 일어날 가능성 충분”
러시아 외무부 핵분야 고위 인사가 한반도의 핵전쟁 가능성이 충분...
30대 女,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 뿌려…1명 얼굴 부상
4일 오전 30대 여성이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들에게 염산을 뿌...
교통사고 위기에 처한 어린이 구한 태권도사범, 감사장 받았다
이갑수 대구달서경찰서장이 지난달 28일 어린이를 구한 태권도 사...
말다툼하다 흉기로 남편 살해한 부인 현장에서 붙잡혀
대구달서경찰서가 1일 오전 달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을 흉기로...
대전 빌라 폭발 현장, 폭격 당한 듯 처참
29일 오후 대전시 동구의 한 빌라에서 거대한 폭음과 함께 폭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