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진 감독 "팬들과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사회일반

김시진 감독 "팬들과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9-18 12:31:22 | 수정 : 2012-09-18 12:34: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7일 넥센으로부터 전격 해임통보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는 김시진 감독과의 계약을 해지했다고 17일 밝혔다. 넥센은 김성갑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임명했다. 사진은 작전 지시를 하고 있는 넥센 김시진 전 감독.(서울=연합뉴스)
시즌 중에 갑작스레 중도하차한 김시진(54) 전 넥센 히어로즈 감독은 "감독이 잘 마무리하지 못해서 팬들과 프런트,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 전 감독은 1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감독은 성적을 갖고 얘기해야 한다"면서 "경질 결정에 대해 구단에 나쁜 감정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감독은 전날 오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이장석 대표로부터 해임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성적에 대해 책임을 물었기 때문에 감독으로서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구단도 없는 살림에 최근에는 힘을 실어줬기 때문에 섭섭함이 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전격적인 해임 결정은 김 전 감독의 지향점과 구단의 목표가 서로 상충하면서 빚어진 결과였다.

지난 4시즌을 7위-6위-7위-8위로 마친 넥센은 올 시즌에는 전반기를 단독 3위로 마치며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대한 꿈을 키웠다.

예상 밖의 성적을 내면서 당연히 구단의 기대치는 높아졌다. 그런데 하반기 들어 성적이 고꾸라지면서 구단의 기대는 김 전 감독의 게임운용과 선수 기용에 대한 불만으로 변질됐다.

이에 반해 김 전 감독은 올 시즌 초부터 목표는 내년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에 무리해서 단기적인 성과를 내는 것보다는 내년에 상위권에 올라서면서 오랫동안 강팀의 자리를 유지하는 게 김 전 감독의 궁극적인 목표였다.

결과적으로 김 전 감독의 구상과 구단의 이해관계가 잘 맞아떨어지지 않으면서 전격 해임 통보를 받게 된 것이다.

김 전 감독이 가장 아쉬워한 부분은 강윤구(22), 김영민(25). 장효훈(25) 등 젊은 투수들이 기대만큼 성장해주지 못했다는 점이다.

그는 "이들이 한순간에 성적을 내기보다는 실패를 조금씩 줄이면서 성장해주길 기다렸다. 내년을 위해서는 욕을 먹더라도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면서 "사실 어려운 기다림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젊은 투수들이 성장해야 장기적으로 팀이 강해진다"면서 "왜 이들을 지속적으로 썼느냐고 비판한다면 그것은 쉽게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감독은 "어제는 모처럼 푹 잤다. 자식들에게는 '아빠가 야구 공부를 더해야겠다'고 말해줬다"면서 "며칠간 못 잤던 잠도 자고 집에서 모처럼 쉬려고 한다"고 말했다.(연합)


뉴스한국닷컴[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구 건설사대표 살인사건, "무시해서 죽였다"는 말은 변명
대구수성경찰서는 건설업체 대표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다시는 한국의 여성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 △△주점 건물 2층 화장실에서 김 모(...
법원,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영장 발부
법원이 일명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김 모(34·남)...
14명 사망 세퓨, 덴마크 원료썼다더니…"중국산 유해물질 수입" 의혹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려한 정부 1·2차 조사에서 ...
동원마일드참치 당분간 못 본다…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남 목포에 있는 식품제조·가공업체 삼진물산...
엽기적인 대부도 살인사건, 30대 동거남 범행 자백 "무시당했다"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살인사건은 피해자와 함께 동거...
안산 대부도 토막시신 사건 새 국면…경찰, 제보전단 수정 배포
경기도 안산 대부도에서 발생한 토막시신 사건과 관련해 안산단원경...
옥시 영국 본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피해자 영국 항의 방문
가습기 살균제로 전대미문의 피해를 양산한 옥시레킷벤키저(RB코리...
포항서 해병대 자주포 추락…2명 사망·5명 부상
25일 오전 1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길등재 인근에서 해병대 ...
여수에서 무궁화호 탈선…1명 숨지고 8명 부상
서울 용산에서 출발한 여수 엑스포행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해 1명...
'혹성탈출' 시저? 일본 동물원 탈출한 침팬지 포획
이 장면만 보면 마치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나오는 침...
'경비원 폭행' 정우현 회장, 경찰 출석…"잘못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혐의로 경찰이 불구속 입건한 정우현 MPK(미스터피...
北 또 저급한 욕설 논평 "숨통을 하루빨리"…정부, 강력 경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가리켜 저급한 욕설 논평을 내자 우리 정...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