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스포츠

女대표팀 "여자축구 미래 걸렸다는 각오로 뛰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47:27 | 수정 : 2017-04-07 22:50: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7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2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1:1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자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10번 뒤)가 동료들과 포옹을 하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왼쪽은 윤덕여 감독. (뉴시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아시안컵 B조 예선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대표팀은 비록 북한과 승패를 가리지 못했지만, 경기장을 가득 채운 평양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 무승부를 챙겨 내년 본선 진출 희망을 밝혔다.

이날 패했다면 대표팀은 내년 요르단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은 물론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에도 나설 수 없다. 아시안컵 본선이 월드컵 예선을 겸하기 때문이다. 대표팀 선수들은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한 뒤 "여자 축구의 미래를 지켜냈다"며 웃었다.

귀중한 무승부를 이끌어낸 일등공신은 골키퍼 김정미(현대제철)다. 김정미는 초반 북한에 내준 패널티킥을 막아냈고, 한국은 일방적으로 흐를 수 있던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정미는 "페널티킥 때 상대 선수에게 '어디로 찰 거냐, 왼쪽으로 찰 거지'하고 작게 말을 걸며 나름 심리전을 걸었는데, 통했던 것 같다"며 "경기 전날 페널티킥 연습을 했던 게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양 팀 선수들은 거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정미가 페널티킥을 쳐내자 재차 뛰어들어온 상대 선수의 발에 김정미가 맞았다. 이를 본 한국 선수들이 항의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김정미는 "전반전이 끝나고 골을 먹혔지만 '괜찮다'고 이야기했다. 동점골을 넣은 뒤에는 선수들 눈에서 빛이 났고, 최전방 공격수까지 수비로 내려와 온 힘을 다해 뛰었다"고 설명했다.

천금같은 동점골을 넣은 장슬기(현대제철)는 "오늘 친구 이금민의 생일이었는데 골을 넣어서 뜻깊었다. 신경전도 심했고 응원 소리도 예상보다 커 경기장에서 아무 소리도 안 들릴 정도였다. 소음 대비 훈련이 효과가 있었다. 우리를 응원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뛰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끝까지 버텨준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승리하진 못했지만 무승부 역시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두 경기가 더 남은 만큼 끝까지 방심하지 않겠다"며 "착실히 준비해 본선에 꼭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자 대표팀은 오는 9일 홍콩, 11일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