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대사’ 박지성 “평창올림픽에 필요한 것은 ‘역습’ 전술”
스포츠

‘홍보대사’ 박지성 “평창올림픽에 필요한 것은 ‘역습’ 전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04 17:42:26 | 수정 : 2017-08-04 17:46: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박지성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박지성이 이희범 조직위원장에게 홍보대사 명함을 받고 있다. (뉴시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홍보대사로 뛰게 된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36)이 축구 전술에 빗대 평창올림픽에 필요한 것이 ‘역습’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성은 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축구 전술에 빗댄다면 앞으로 평창올림픽에 필요한 전술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박지성은 “어려운 질문”이라더니 “축구에 빗댄다면 카운터어택 전술을 써야할 것 같다. 평창올림픽에 대한 인식이 적은 상황이라고 했는데, 지키고 있다가 얼마나 폭발력 있게 가져가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역습 전술이 현재 평창올림픽에 가장 어울리는 전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종목 중 어느 하나 꼽기 힘들 정도로 많은 종목에서 기대가 크다”며 “한국 사람들이 가장 많이 즐겨보는 동계스포츠 중 하나는 쇼트트랙일 것이다. 많은 메달을 선사해 줘 저도 쇼트트랙에 관심이 많다. 김연아 선수가 했던 피겨스케이팅에서는 이번에 어린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최근 한국이 동계 스포츠에서 한층 강한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고 평가한 박지성은 “아이스하키가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 기대가 되고, 봅슬레이도 도전하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그런 모습을 지켜보는 것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J리그에서 뛰기도 했던 박지성은 “일본의 많은 분들이 평창올림픽에 와서 즐겼으면 좋겠다”면서 방문을 당부하기도 했다.
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박지성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박지성이 이희범 조직위원장에게 마스코트 배지를 받고 있다. (뉴시스)

박지성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국제대회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돼 영광스럽다. 이렇게 큰 국제대회가 얼마나 중요하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스포츠를 통해 즐거움을 줄 수 있는지 2002년 월드컵을 통해 느껴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현재 국내에 거주하고 있지 않아 홍보대사 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사진, 영상 촬영을 통해 홍보 활동을 하겠다”며 “한국에 얼마나 자주 올지 모르겠지만 기회가 될 때마다 관련 행사에 참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박지성이 ‘한국 축구는 위기를 극복하는 역사적인 힘이 있다’는 말을 했다. 그 말대로 한국은 위기에 강한 힘이 있다”며 “이런 힘은 조직위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두 개의 심장’, ‘산소탱크’라는 별명으로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사랑을 받은 박지성이 홍보대사로 합류하면 올림픽 홍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