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두 코너에서 미끄덩···올림픽 3연속 금메달 무산
스포츠

이상화, 두 코너에서 미끄덩···올림픽 3연속 금메달 무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9 13:45:31 | 수정 : 2018-02-19 13:53: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이상화 선수. (AP=뉴시스)
이상화(29)가 준우승에 그쳤다.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을 기록, 고다이라 나오(32·일본)에 패하며 은메달을 땄다.

이상화는 2010 밴쿠버, 2014 소치 대회에 이어 3연속 올림픽 정상을 노렸었다.

고다이라는 36초94로 4년 전 이상화가 소치 대회에서 세운 올림픽 기록(37초28)을 깨면서 일본 여자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이상화의 은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6번째 메달을 챙겼다. 쇼트트랙 남자 1500m 임효준(22), 스켈레톤 남자 1인승 윤성빈(24), 쇼트트랙 여자 1500m 최민정(20)이 금메달,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김민석(19)과 쇼트트랙 남자 1000m 서이라(26)가 동메달을 따냈다.

15조 아웃코스에 배정받은 이상화는 아리사 고(일본)와 함께 출발선에 섰다. 이상화는 초반 100m를 10초20으로 통과, 가장 빠른 기록을 자랑했다. 하지만 이상화는 두 번의 코너 구간에서 미끄러지는 실수를 하면서 속도가 줄었고 막판에 힘을 내지 못했다. 올 시즌 자신의 최고기록(36초71)에 0.62초 뒤졌다.

이상화 바로 앞 14조에서 달린 고다이라는 초반 100m를 10초26에 끊으면서 출발했다. 이후에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계속 치고 나가면서 36초94로 결승선을 통과,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고다이라와 함께 레이스를 벌인 카롤리나 에르바노바(체코)는 37초34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이상화와 함께 출전한 김현영(24)은 38초251로 일본의 에리나 카미야(38초255)를 0.004초 앞서 12위를 마크했다. 기대주 김민선(19)은 38초534로 유디트 단하우어(독일)와 공동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