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최민정 김아랑 김예진, 뷰티풀 릴레이…3천m金
스포츠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 김예진, 뷰티풀 릴레이…3천m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20 21:56:23 | 수정 : 2018-03-14 14:04: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 경기 모습. 대한민국 대표팀 김아랑이 김예진에 터치하기 위해 역주하고 있다. (뉴시스)
더 이상 아름다울 수 없는 질주였다. 대한민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아랑(23·고양시청), 심석희(21·한국체대), 최민정(20·성남시청), 김예진(19·평촌고)은 20일 밤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릴레이 결승에서 4분07초361를 찍으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두 번째로 들어온 중국은 실격 당했고, 이탈리아(4분15초901)에게 은메달이 돌아갔다. 4위로 들어온 캐나다도 실격함에 따라 파이널B에서 1위에 오른 네덜란드가 동메달을 가져가게 됐다.

한국 여자대표팀은 1992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이후 쇼트트랙이 열린 8차례 대회 중 3000m 계주에서만 6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1994 릴레함메르를 시작으로 1998 나가노, 2002 솔트레이크시티, 2006 토리노, 2014 소치 대회에서 금메달을 쟁취했다. 1992 알베르빌 대회에는 참가하지 않았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는 제일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실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남자팀을 포함하면 한국이 쇼트트랙 계주에서 따낸 금메달은 8개째다. 남자팀은 1992 알베르빌, 2006 토리노에서 금메달을 건져올렸다. 쇼트트랙 전체 종목으로 따지면 이번 대회 3개를 포함, 24번째 금메달이다.

한국선수단은 이날 평창 대회 4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앞서 쇼트트랙 남자 1500m 임효준, 남자 스켈레톤 윤성빈, 쇼트트랙 여자 1500m 최민정이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최민정은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2관왕에 올랐다.

한국은 심석희-최민정-김아랑-김예진 순으로 경기에 나섰다. 에이스 최민정은 맨 마지막 주자로 배치됐다. 중반까지 중국, 이탈리아와 경합한 한국은 5바퀴를 남기고 김아랑이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면서 승부수를 던졌다. 4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이탈리아와 캐나다 선수들이 넘어지는 바람에 중국과 우승을 다투게 됐다.

우리에게는 슈퍼스타 최민정이 있었다. 2바퀴를 남기고 바통을 이어받은 최민정은 출발 순간 중국 선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앞으로 치고 나갔다. 폭발적인 스피드로 스퍼트한 최민정은 중국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1위로 들어왔다.

비디오 판독 후에도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두 번째로 들어온 중국이 실격됐고, 한국의 금메달이 확정됐다.

파이널B에서 경기를 치른 네덜란드는 파이널A에 나선 4팀 중 2팀이 실격을 당한 덕분에 행운의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네덜란드는 파이널B에서 4분03초471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