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태극전사들, 디펜딩챔프 독일에 2:0 승…처음부터 이랬으면

등록 2018-06-28 10:02:59 | 수정 2018-06-28 10:31:52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손흥민 연속골…16강은 아쉽게 실패
스웨덴·멕시코 조 1, 2위 16강 진출…독일 조 최하위 탈락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손흥민 선수. (AP=뉴시스)
대한민국이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터뜨리며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무너뜨렸다. 16강 진출에는 아쉽게 실패했지만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며 기적을 일궈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위 독일을 꺾었지만 조별리그 3경기에서 1승 2패(승점 3, 골득실 0)로 3위에 머물며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완파하며 2승 1패(승점 6, +3)로 멕시코(2승 1패, 승점 6, -1)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멕시코는 2위로 남은 한 장을 가져갔다.

충격의 패배를 당한 독일은 1승 2패(승점 3, -2)로 골득실에서도 한국에 뒤져 조별리그 최하위로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직전 대회 우승팀이 조별리그에서 고전한다는 ‘우승국 징크스’를 떨쳐내지 못했다.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독일전에 나선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토트넘)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톱으로 출격했다.

중원은 왼쪽부터 문선민(인천), 장현수(FC도쿄), 정우영(비셀 고베), 이재성(전북)이 섰다. 포백은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 윤영선(성남)이 중앙, 홍철(상주)과 이용(전북)이 좌우 풀백을 책임졌다. 조현우(대구)가 3경기 연속 한국의 골문을 지켰다.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손흥민 선수가 골을 넣고 있다. (AP=뉴시스)
독일은 4-5-1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최전방 원톱으로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를 세웠다.

메주트 외질(아스날)이 베르너의 뒤에 서고,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와 레온 고레츠카(샬케)가 한국의 측면을 노렸다.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와 사미 케디라(유벤투스)가 중원에서 뒤를 받쳤다.

수비진영에서는 왼쪽부터 요나스 헥토어(쾰른), 니클라스 쥘레, 마츠 후멜스, 요주하 키미히(이상 바이에른 뮌헨)가 차례로 섰다. 골키퍼 장갑은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꼈다.

물러설 곳이 없는 한국은 독일을 상대로 앞선 두 경기와는 다르게 전반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가했다. 16강을 장담할 수 없는 독일은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한국의 수비 실수로 독일에게 먼저 기회가 돌아갔다. 전반 14분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기며 위기를 맞았지만 상대 크로스를 차단하며 실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이어진 독일의 첫 코너킥에서 마츠 훔멜스가 머리에 공을 갖다 댔지만 힘없이 조현우에게 잡혔다.

한국도 세트피스 상황에서 첫 슈팅을 가져왔다. 전반 19분 정우영이 프리킥을 강한 슈팅으로 연결했다. 노이어 골키퍼는 공을 한 번에 처리하지 못했다. 손흥민이 골문으로 쇄도했지만 노이어가 먼저 공을 쳐냈다.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김영권 선수가 골을 넣고 있다. (AP=뉴시스)
전반 25분에도 크로스에 이은 경합 이후 박스 안쪽에 있던 손흥민의 발끝에 공이 걸렸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중반 이후에는 한국이 수세에 몰렸다. 수비 진영에서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위기가 몇 차례 있었지만 조현우 골키퍼가 침착하게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고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우영의 중거리 슛으로 독일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에 많이 뛴 구자철이 후반 11분 무릎에 불편을 호소하며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교체됐다.

독일도 곧바로 사미 케디라를 빼고 마리오 고메즈(슈투트가르트)를 투입했다. 후반 18분에는 월드컵 최다골을 기록 중인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까지 교체하며 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독일이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상대적으로 수비가 헐거워졌고, 한국이 역습 기회를 잡았다.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김영권 선수가 골을 넣은 뒤 한국 선수들이 기쁨을, 독일 선수들이 실망을 나타내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과 문선민, 교체돼 들어온 황희찬 등 발 빠른 공격진이 역습 상황에서 드리블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슈팅까지 가져가진 못했다.

후반 중반 이후 두 팀 모두 체력적으로 지친 기색이 역력한 가운데 공격 전개의 세밀함이 떨어졌다.

같은 시간 스웨덴이 멕시코를 크게 앞서면서 16강을 향한 한국의 희망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지만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독일은 더욱 조급해졌다.

독일은 후반 33분 풀백인 헥터를 빼고 윙어인 율리안 브란트를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시간이 지날수록 심리적으로 독일이 더욱 수세에 몰렸다. 6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졌고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45분 코너킥을 얻었고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었다. 선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골로 인정됐다.

27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마친 후 한국 선수들이 함께 모여 있다. (AP=뉴시스)
독일은 노이어 골키퍼까지 골문을 비우고 사력을 다했으나 오히려 독이 됐다. 수비 진영에서 중앙선 부근에 있던 손흥민에게 한 번에 패스가 연결됐고, 손흥민이 독일의 골문을 향해 드리블한 뒤 골을 성공시켜 추가골을 따냈다.

멕시코전 골을 넣고도 세리머니를 할 수 없었던 손흥민은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누렸다. 독일 선수들과 관중은 믿을 수 없다는 듯 망연자실했다.

추가시간 터진 연속 골로 6분의 추가시간 외에 3분이 더 주어졌지만 승부는 이미 한국으로 기운 뒤였다. (뉴시스)



스포츠팀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