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이란, 우라늄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 추가 설치"
사회일반

IAEA "이란, 우라늄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 추가 설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30 13:26:28 | 수정 : 2012-09-30 21:35: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란, 핵개발 가속화 중단 징후 전혀 없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이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꾸준히 증설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란이 콤 인근의 포르도 핵시설에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을 추가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고서는 이란이 아직 이 원심분리기들을 가동하지는 않았으나 우라늄 농축 작업을 보류해달라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AEA는 또 이란이 여전히 핵무기 시설 사찰에 비협조적이며 핵개발 시설로 지목된 파르친 군기지 시찰을 거부하고 있는 것 등을 들어 이란이 핵개발 가속화를 중단할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이란 핵 프로그램 전문가이자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서 일하는 짐 월시는 이란의 핵개발 능력에 대해 “이미 어떠한 외부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면역지대’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IAEA는 5월에 발간된 보고서를 통해 포르도 핵 시설에 1천64개의 원심분리기가 설치돼 있으며 이 가운데 실제 가동 중인 원심분리기는 700개 이하라고 밝힌 바 있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참혹한 영동고속도로 참사, 대형버스 추돌해 20명 사상
17일 오후 영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발생한 대형버스 추돌 사고로...
서울 홍은동 공사 중 3층 건물 붕괴…근로자 1명 매몰 추정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서 공사 중이던 3층 건물이 ...
검찰, 안마의자에 필로폰 은닉해 밀수한 조직 적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강력부(부장검사 이용일)는 안마의자에 필로폰을...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에 든 나트륨, 하루 권장량 초과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의 나트륨·포화지방 함량이 하루 권장 ...
정부, 영광 칠산대교 붕괴사고 조사 본격 착수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칠산대교 붕괴사고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사...
환경운동연합, 생활화학제품 '팩트체크' 한다
환경운동연합이 시민을 대신해 생활화학제품의 성분과 안전성에 대한...
경북 봉화서 무궁화호 터널 안에서 탈선
4일 오전 8시 21분께 영동선 석포-승부간 무궁화호 1771호...
무안서 훈련비행 중 추락 사고…이학영 의원 아들도 사망
17일 전남 무안에서 발생한 훈련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정부가 ...
박지원, 새누리당 계파 갈등 질타하며 '맹성' 촉구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새누리당의 계파갈등을 질타했다. 박 ...
서울시, 몰카 점검단 '여성안심보안관' 50명 첫 모집
서울시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몰래 카메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
우등 보다 한 수 위…프리미엄 고속버스 시범운행
국토교통부가 14일 오전 10시 세종청사 제2주차장에서 우등형 ...
한국성폭력상담소, 경찰 여성안전 특별치안대책에 강력 항의
17일 발생한 강남 여성 살해사건을 계기로 경찰이 '여성안전 특...
"다시는 한국의 여성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 △△주점 건물 2층 화장실에서 김 모(...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