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이란, 우라늄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 추가 설치"
사회일반

IAEA "이란, 우라늄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 추가 설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8-30 13:26:28 | 수정 : 2012-09-30 21:35: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란, 핵개발 가속화 중단 징후 전혀 없어
2004년 위성으로 촬영한 이란 수도 테헤란 남동쪽 30km 지점에 위치한 파르친 군사시설. (AP=연합)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이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꾸준히 증설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란이 콤 인근의 포르도 핵시설에 원심분리기 300개 이상을 추가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고서는 이란이 아직 이 원심분리기들을 가동하지는 않았으나 우라늄 농축 작업을 보류해달라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AEA는 또 이란이 여전히 핵무기 시설 사찰에 비협조적이며 핵개발 시설로 지목된 파르친 군기지 시찰을 거부하고 있는 것 등을 들어 이란이 핵개발 가속화를 중단할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이란 핵 프로그램 전문가이자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서 일하는 짐 월시는 이란의 핵개발 능력에 대해 “이미 어떠한 외부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면역지대’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IAEA는 5월에 발간된 보고서를 통해 포르도 핵 시설에 1천64개의 원심분리기가 설치돼 있으며 이 가운데 실제 가동 중인 원심분리기는 700개 이하라고 밝힌 바 있다.


김옥경 기자[ka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앤젤리나 졸리 "안보리 분열로 난민 문제 해결 못해"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는 24일(현지시간) 시리아 난민 문...
옐로스톤 지하에 거대 마그마…화산분화시 지구 대재앙
미국 와이오밍 주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지하에서 거대 마그...
허블 메시지 "지구인들이여! 우주의 광활함을 기억하라"
지구인을 대신해 우주 공간의 빛을 관측하는 세계 최초 우주망원경...
칠레, 칼부코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로 몸살
칠레 남부에 위치한 칼부코 화산이 22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
아이유, 프로듀사에서 얼음공주로 변신한다
‘프로듀사’ 아이유가 포커페이스 ‘얼음공주’로 변신했다. KBS...
세월호 실종학생 부모, "우리는 폭도 아니라 아픈 부모"
세월호 실종학생 부모, "국민에게 폭도로 보이지 않게 해달라"
'압구정 백야' 임성한 작가, 드라마 집필 은퇴한다
"암세포도 생명" 등 충격적인 대사와 독특한 드라마 전개로 주목...
'도독들' 팹시처럼 화려한 기술 없어도…우유통서 열쇠 훔쳐
신발장이나 우유통에 숨겨둔 열쇠를 찾아내 대낮에 자기 집인 양 ...
가짜 백수오 논란…내추럴엔도텍, "소비자원에 민사소송 제기"
갱년기장애 개선 등의 효과로 최근 중장년 여성층에서 큰 인기를 ...
'박근혜 비난 유인물' 용의자 경찰서에 개 사료 살포
박근혜 대통령 비난 유인물을 제작한 용의자가 수사를 받으려고 경...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