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검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동생·조카 뇌물수수혐의 기소
국제

美 뉴욕검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동생·조카 뇌물수수혐의 기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1 17:17:54 | 수정 : 2017-01-11 17:25:4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도운 대변인 “반 총장 보도 보고 알아…놀랐을 것”
자료사진,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지난해 9월 4일 오후(현지시간) 주요20개국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중국 항저우국제전시장에 도착해 인사하는 모습. (뉴시스)
대권 도전을 시사한 반기문(72) 전 유엔사무총장이 귀국 전부터 불미스러운 친인척 비리에 연루됐다. 미국 뉴욕남부연방검찰은 10일(현지시각) 반 전 총장의 남동생 반기상(69) 전 경남기업 고문과 조카 반주현(38·미국이름 데니스 반·반기상의 아들) 씨를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뉴욕 검찰은 두 사람이 2014년에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랜드마크 72’라는 대형 건물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카타르의 관리에게 50만 달러(6억 원)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랜드마크 72는 2011년 경남기업이 1조 원을 들여 세운 초고층 건물이다. 2013년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경남기업은 8억 달러에 이 건물을 팔기로 했다.

2015년 4월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회장이 당시 경남기업 회장을 맡고 있었다. 성 전 회장은 회사 고문인 반기상 씨를 통해 반기상 씨의 아들이자 반 전 총장의 조카인 반주현 씨가 있는 투자회사 영국계 부동산 전문회사 ‘콜리어스’와 매각 대리 계약을 맺었다.

반주현 씨는 카타르 관리에게 뇌물 50만 달러를 주고 국가 차원에서 건물을 사도록 할 계획을 가지고 관리의 대리인과 접촉해 돈을 건넸다. 대리인이라는 사람은 실제 카타르 관리와 관련이 전혀 없고, 반 씨 부자에게 받은 돈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상황이 이렇게 됐지만 반주현 씨는 위조한 매입의향서까지 들이밀며 카타르 투자청이 랜드마크 72를 살 것처럼 경남기억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기업은 2015년 7월 반 씨를 상대로 계약금 6억 원을 돌려 달라고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9월 법원은 경남기업의 손을 들어줬다.

일각에서는 반주현 씨가 이 사건 외에도 여러 건의 사기 의혹에 휩싸이고 다수의 소송을 당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콜리어스’라는 대형 부동산 투자전문회사에 입사한 배경 등에 반 전 총장의 배경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한다. 콜리어스는 전 세계 67개 지점을 둔 세계적인 기업이다. 반 총장이 취임한 지 6개월 후 콜리어스는 유엔을 주 고객으로 해 유엔과 대규모의 부동산 임대 거래 관계를 맺었다. 반 씨는 2014년부터 콜리어스에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 대변인인 이도운 씨는 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로서는 반 전 총장의 입장을 논평할 수 없다”며, “반 전 총장도 보도를 보고 알았다. 전혀 아는 바 없었을 것이고 굉장히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송현섭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해 10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노이 랜드마크 72) 매각 업무를 책임진 반주현은 반기문 사무총장을 통해서 카타르 국왕을 접촉할 수 있다는 의견을 (경남기업에) 밝혔고, 카타르투자청에서 인수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후 반주현은 카타르투자청의 인수의향서를 허위로 작성해 경남기업에 전달하고 계약금조로 6억 5000만 원을 수령해갔다”며, “이는 명백한 형사고발 사안으로 우리당에서 형사고발을 요구함과 동시에 검찰조사가 이루어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반기문 총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명백히 밝혀 주기 바란다. 앞으로 반기문 총장과 경남기업과의 관계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