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남부 강타한 최악의 지진, 사망자 96명으로 늘어
국제

멕시코 남부 강타한 최악의 지진, 사망자 96명으로 늘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2 13:17:53 | 수정 : 2017-09-13 22:01: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미국 텍사스에 제공하려던 원조 계획 취소하기로
9일(현지시간) 멕시코 남서부 오악사카 주 후치탄에서 한 일가족이 지진으로 파손된 집과 차량 옆에 서 있다. (AP=뉴시스)
규모 8.1의 지진이 강타한 멕시코에서 사망자 수가 계속 늘고 있다. 멕시코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자국 피해 상황을 고려해 이웃나라 미국에 제공하려던 원조를 돌연 취소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외무부는 11일(현지시각) 발표한 성명에서 허리케인 '하비' 피해 지역인 텍사스에 보내기로 했던 긴급 원조를 불가피하게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살인적인 지진과 지난 주 베라크루스를 휩쓴 허리케인 카티아 피해 복구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외무부는 멕시코에 강진이 발생해 두 나라의 상황이 바뀌었고 텍사스에 도움의 필요성이 다소 줄었다는 사실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7일 오후 11시 49분께 멕시코 남부 해안가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해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오악사카·치아파스·타바스코 주가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 CNN 방송은 12일 멕시코 외무부의 발표를 토대로 9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후 오악사카 주에서 건물더미 밑에 있던 시신을 발견하면서 사망자 수는 96명으로 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으로 인해 부서지거나 붕괴한 주택은 대략 1만 6000채에 달한다. 치아파스 주에서 5000채, 오악사카 주에서 1만 1000채가 강력한 진동에 스러졌다. CNN 방송은 이번 지진이 이번 세기 들어 발생한 가장 강력한 것이었다고 전하며, 멕시코시티와 과테말라에 이르기까지 대략 5000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진동을 감지했다고 말했다.

멕시코를 덮친 끔찍한 자연 재앙은 지진에서 끝이 아니었다. 8일 1등급 허리케인 '카티아'가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를 할퀴고 지나갔다. 산사태가 발생하고 진흙이 걷잡을 수 없이 흘러내리면서 9일 할라파에서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