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 사상 최악 산불, 사망자 최소 31명…주민 수백 명 연락두절
국제

美 캘리포니아 사상 최악 산불, 사망자 최소 31명…주민 수백 명 연락두절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0-13 08:54:02 | 수정 : 2017-10-13 12:44: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8일 밤 시작해 건물 3500채 파손·2만 5000명 긴급 대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타로사에서 9일(현지시간) 산불이 급속하게 확산되며 주택과 차량들이 불타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서 사상 최악의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까지 확인한 사망자만 31명에 달한다. 실종자는 수백 명에 이른다.

CNN·ABC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8일 밤 포도 농장으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주 나파 카운티의 작은 도시 칼리스토가 인근에서 시작한 산불은 19만 1000에이커(약 773㎢)가 넘는 면적을 불태우고 계속해서 번져가고 있다.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번 산불로 현재까지 적어도 3500채의 건물이 불에 탔고 2만 5000여 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이 12일 오후 늦게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번 산불로 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소노마 카운티에서 17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8명, 유바 카운티에서 4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11일 8000여 명의 소방관들이 820여 대의 소방차, 73대의 헬리콥터, 30대 이상의 비행기를 동원해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밝혔지만 21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불길을 잡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캘리포니아 북부의 나파·소노마·유바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번 산불에 대해 “가장 크고, 가장 심각하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켄 핌롯 캘리포니아 산림보호국장은 “심각하고, 위태롭고, 재앙적인 사건”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상당기간 위기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하원은 12일 이번 산불과 허리케인 등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추가 구호자금 편성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363억 6900만 달러(41조 2400억 원)에 달하는 지원금은 상원 표결을 통과하면 이르면 다음 주부터 긴급 원조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