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이탁 필리핀 강타…홍수·산사태로 30명 이상 사망
국제

태풍 카이탁 필리핀 강타…홍수·산사태로 30명 이상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8 11:15:30 | 수정 : 2017-12-18 16:20:5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한국 관광객 400명 선박 운항 중단으로 보라카이 섬 일시 고립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30명을 넘어섰다. 관광지로 유명한 필리핀 중부 보라카이 섬에서는 한국인 관광객 400명이 배편이 끊겨 일시 고립되기도 했다.

로이터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중부지역에 16일 태풍이 상륙한 후 빌리란 주에서만 산사태로 최소 26명이 목숨을 잃고 23명이 실종됐다. 인근 지역에서 홍수와 산사태로 최소한 7명이 숨져 사망자는 30명 이상에 달한다. 홍수와 산사태로 일부 지역이 고립됐고, 실종자 수색이 계속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인명피해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사회복지개발부는 이번 태풍으로 22만 1386명, 5만여 가구가 피해를 입었다고 발표했다. 사마르, 레이테 섬 등 39개 도시에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주민 8만 7700여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레이테 섬 주도 타클로반 재난 당국자는 “타클로반 지역의 82%가 침수됐고 일부 지역은 최대 1.5m의 홍수로 고통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 경찰 관계자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3일 동안 계속된 폭우에 자동차만한 돌이 집들로 굴러 떨어졌다”고 말했다.

태풍으로 인해 선박 운행이 중단되면서 우리나라 관광객들의 발이 묶이기도 했다. 외교부는 “태풍의 영향으로 깔리보 국제공항이 위치한 파나이 섬으로 향하는 선박 운항이 16일 11시부터 17일 14시까지 일시 중단돼 필리핀 보라카이 섬을 여행 중인 한국인 관광객 400여 명이 고립되어 있다”며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인명피해는 없다”고 18일 밝혔다. 선박 운항은 17일 오후부터 임시 재개됐고, 18일 오전 6시부터 정상 운항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간당 최대 풍속 80km를 기록했던 카이탁은 17일 오후 들어 위력이 약화됐다. 오는 19일에는 필리핀은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17일 곧 태풍피해 지역을 방문하겠다며 “많은 것이 파괴됐다. 정부가 더 잘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