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덮친 태풍 ‘덴빈’에 240명 사망·159명 실종
국제

필리핀 덮친 태풍 ‘덴빈’에 240명 사망·159명 실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26 15:47:49 | 수정 : 2017-12-26 19:07: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피 경고 무시·무분별한 삼림 파괴가 피해 키워
민다나오 섬에서 관측 사상 3번째로 큰 인명피해
태풍 ‘덴빈’이 강타한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주에서 24일(현지시간) 한 남자가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제27호 태풍 ‘덴빈’(TEMBIN)이 직격한 필리핀 남부지역에 2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피해가 커진 원인이 일부 주민의 대피 경고 무시와 무분별한 삼림 파괴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태풍 덴빈이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을 강타한 이후 25일까지 약 240명이 사망하고 약 159명이 실종됐으며, 약 6만 명이 대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다나오 섬 경찰 대변인 레무엘 곤다는 “날씨가 좋아지면서 태풍 피해 현장에서 보고가 계속 들어오고 있어 사망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곳곳에서 홍수와 산사태가 일어나 인명피해가 커졌다. 파야오에서는 산사태로 인해 4살 아이가 사망했고 부투안 시티에서는 강풍과 폭우로 감옥의 지붕이 무너져 죄수 1명이 사망했다.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곳은 라나오 델 노르테 주로 127명이 죽고 70여 명이 실종됐다. 시부코 마을의 봉 에딩 읍장은 순식간에 밀어닥친 홍수가 30명 이상의 주민과 집들을 휩쓸어 갔다며 무분별한 벌목작업이 이 같은 참사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태풍 ‘덴빈’이 강타한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주에서 22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줄을 붙잡고 홍수로 불어난 물을 건너고 있다. (AP=뉴시스)
대피 경고를 듣지 않아 목숨을 잃은 사례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살루그 마을의 헤수스 림 부읍장은 “해안가와 강둑 주변 주민들에게 몇 번이고 대피하라고 호소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로미나 마라시간 필리핀 재난관리위원회 대변인은 “사전 대피 요청에도 많은 사망자가 생겨 안타깝다”며 주민들에게 폭풍에 대한 경고와 대피명령에 주의하라고 강조했다.

사회복지개발부 관계자는 “우리의 마음은 태풍 덴빈의 영향을 받은 수천 명의 필리핀 사람들과 그들의 가족들과 함께 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확실히 받을 수 있도록 도우며 쉼 없이 일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텐트에 머물고 있는 마라위 난민들도 태풍 피해를 입었다며 “우리는 그들에게 안전을 위해 학교 건물에 임시 대피하라고 조언했다. 우리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지자체의 재난 구조대와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S 추종반군과 정부군의 충돌로 발생한 마라위 난민은 35만 명에 달한다.

한편 태풍 덴빈은 민다나오 섬에서 관측 이후 3번째로 많은 인명피해를 냈다. 지난 2011년 12월에는 태풍 ‘와시’로 인해 1080명이 목숨을 잃었고, 1년 뒤인 2012년 12월에는 태풍 ‘보파’로 1900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필리핀 전체에서는 2013년 11월 중부지역을 강타한 태풍 ‘하이옌’이 7350명이라는 사상 최악의 피해를 입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