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美 워싱턴서 비핵화 회의론 솔솔
국제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美 워싱턴서 비핵화 회의론 솔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8 09:04:54 | 수정 : 2018-05-08 11:22: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수미 테리, "북한엔 수백 개 지하 터널…비핵화 100% 검증 불가능"
빅터 차, "美 CVID를 한국 등 다른 나라도 타당하다고 여길지 의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환송했다. (뉴시스)
조만간 열릴 역사적인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 지도자가 비핵화에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룰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미국 워싱턴에서 비핵화 회의론이 고개를 든다. 트럼프 행정부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CVID)'를 주장하지만 비핵화를 100% 검증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지적과 함께 북한이 과연 보유한 핵무기를 내놓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 있는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연 한반도 관련 세미나에 참석한 수미 테리 CSIS 한국 담당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비핵화를 100% 검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의소리방송 보도에 따르면 테리 연구원은 "북한이 핵무기를 얼마나 가졌는지 어디에 보관하는지 알 수 없는데다 북한에는 수백 개의 지하 터널이 있고, 북한이 미국이나 국제사회로 하여금 북한 모든 지역을 사찰하는 것을 쉽게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비핵화를 관리하는 것과는 별개로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를 내놓을지가 비핵화의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차 석좌 역시 '검증'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북한이 핵 관련 시설을 공개한다면 검증이 가능하겠지만 공개하지 않은 것을 검증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비핵화를 진행한다고 하더라도 100% 비핵화했는지 아닌지는 오직 북한의 판단에 달려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이 CVID를 요구하지만 한국·중국·일본 등이 같은 입장인지는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북한 핵 문제를 풀어감에 있어 주변 국가들이 비핵화 개념을 달리한다면 대화나 협상이 삐걱거릴 수밖에 없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마이클 그린 CSIS 부소장은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탄력이 붙었지만 실제 열릴 가능성은 높아야 80%"라며, "회담에서 어떤 결과를 이뤄낼 수 있을지 등이 매우 불분명하기 때문에 아예 열리지 않거나 연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 대사는 2015년에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회담 가능성이 높았지만 결국 무산한 전례가 있다고 언급했다.

한 발 더 나아가 북미 정상회담이 실패할 경우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테리 연구원은 "만약 미북 정상회담이 실패할 경우 상황을 되돌릴 수 있는 선택지가 많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이미 관여와 협상이라는 카드를 모두 사용한 상황인데 무엇을 더 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 관계는 계속 이어지겠지만 군사 충돌 위험은 지난해 11월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차 석좌도 비핵화 협상이 실패한다면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금껏 강조한 '외교적 해법'이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