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예정대로 내달 12일 개최 기대"
국제

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예정대로 내달 12일 개최 기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31 08:03:49 | 수정 : 2018-05-31 10:45: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마이크 폼페이오-김영철 만나 만찬하고 회의할 예정
30일(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맨 오른쪽)이 뉴욕의 한 호텔에 들어섰다. (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 측이 사전 협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악관은 북미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가능성을 기대한다고 밝혔고,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30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이날 CNN 방송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6월 12일을 (북미 정상회담 개최 날짜로) 목표하고 있으며 그때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6.12 북미회담을 목표로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하면서도 일정이 뒤로 밀려 7월 12일에 북미회담이 열린다고 해도 이를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관료들의 논의 결과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며, 북미회담이 열릴 싱가포르에서도 미국 실무팀이 북한 관계자와 만나 계획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김 부위원장이 이날 뉴욕에 도착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찬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튿날인 31일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대화가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정상회담'을 주제로 이뤄진다고 내다봤다.

김 부위원장은 30일부터 이틀 동안 뉴욕에 머물며 폼페이오 장관과 일정을 함께 소화할 예정이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역시 두 사람이 싱가포르에서 여는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논의한다고 설명했다. 성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 등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을 찾아 북한 관계자와 북미회담 의제를 두고 실무회담을 한 직후 두 사람이 만나는 만큼 정상회담 합의문 초안 작업에 착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