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주한미군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논의 주제 아냐”
국제

美국방 “주한미군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논의 주제 아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05 08:56:54 | 수정 : 2018-06-05 10:48: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5~10년 후 변화 생긴다면 검토할지도 모르지만 한미 간의 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개최된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최근 또다시 불거진 주한미군 감축설에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며 일축했다.

매티스 장관은 3일(현지시간) 17차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하고 싱가포르에서 워싱턴 D.C.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주한미군 감축은 (북미 간) 논의의 주제가 아니다”며 “우리는 아무데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명히 주한미군은 안보상의 이유로 인해 10년 전에 있었고, 5년 전에 있었고, 올해도 있는 것”이라며 “지금으로부터 5년, 10년 후에 변화가 생긴다면 검토해볼 수 있을지 모르지만 민주주의 국가 한국과 민주주의 국가 미국 사이에서 이루어질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은 어떠한 변화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모든 것은 흔들림이 없다”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나는 이 이야기가 어디서 나온 건지 정말 모르겠다. 나는 국방부 기자실에 갈 때마다 이 질문을 받는다”며 “누군가가 이야기를 만들면 그것은 스스로 생명을 얻게 되고, 누군가가 이야기를 꺼내면 다른 누군가는 또 그렇게 말한다. 그 얘기는 절대 나온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아시아안보회의에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와 관련해 놀라울 정도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