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주요 비핵화 조치 달성 희망적”
국제

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주요 비핵화 조치 달성 희망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14 09:50:43 | 수정 : 2018-06-14 13:03: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생산적이고 선의의 협상 지속되는 것이 한미훈련 동결 조건”
“‘완전한 비핵화’는 ‘검증 가능’ 포함…북도 검증 있을 것 이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오후 경기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21년 1월까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임기 내에 북한의 주요 비핵화 조치를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한국으로 이동한 폼페이오 장관은 14일 서울에서 주요 비핵화 조치를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내 이룰 것인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2년 반 안에 달성할 수 있다는 데 희망적”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 달성 시점을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미 정상회담 후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선 ‘선의의 협상’이 전제조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생산적이고 선의의 협상이 지속되는 것이 훈련 동결의 조건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그들이 그렇지 않다는 결론이 난 시점에서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들이 북미 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그동안 미국이 주장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빠진 이유를 묻자 “그것은 합의문에 있다. 당신은 틀렸다”고 답했다. 북미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 합의문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언급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장담하건대 관련한 모든 이들의 마음속에서 ‘완전한’이라는 표현은 ‘검증 가능한’이라는 말을 포함한다. 의미론적 관점에서 논쟁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CVID)은 합의문 안에 있다는 것을 보장한다”며 “아무도 입증, 증명 없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들이 어떻게 검증할 것인지 재차 묻자 그는 “이 질문은 모욕적이고 우스꽝스럽고 솔직히 터무니없다”며 “그건 게임이다. 이 같은 심각한 문제로 게임을 하면 안 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여전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최종 문서에서 볼 수 있는 것 이상의 많은 일들이 이뤄졌다”며 “나는 북한이 심도 있는 검증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후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에서 회담 결과에 대해 “긴 여행에서 막 돌아왔다. 우리 모두는 이제 내가 취임한 날 이래로 어떤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 김정은과의 만남은 흥미롭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 북한은 미래를 위한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취임하기 전에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의 가장 크고 가장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다. 더 이상 그렇지 않다”며 “오늘 밤 푹 자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미연합훈련 중단에 대해 “우리는 양측 모두 선의의 협상을 하는 한, 연합훈련을 하지 않음으로 인해 엄청난 돈을 아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