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리 "인간 무지 과소평가 마라…핵전쟁·기후변화·AI 우려"
국제

하라리 "인간 무지 과소평가 마라…핵전쟁·기후변화·AI 우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20 11:04:02 | 수정 : 2018-07-20 11:06:0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포퓰리즘 지도자들, 미래 비전 대신 과거 향수 팔아"
유발 하라리 교수. (서울시 제공)
“인간의 어리석음을 절대로 과소평가하지 마라.”

이스라엘의 저명한 역사학자인 유발 하라리 예루살렘 히브리대학 교수는 인류는 현재 핵전쟁과 기후변화, 기술발전의 혼란 등 지구 존속과 관련된 이슈와 직면해 있으며 “역사는 인간 무지가 어떤 힘을 지니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라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하라리 교수는 15일(현지시간) CNBC뉴스에 출연해 “역사가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교훈 중 하나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결코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인간의 어리석음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힘 중 하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라리 교수는 최근 여러 나라에서 부상하고 있는 포퓰리즘 지도자들과 관련해서는 “글로벌 문제를 풀기 위해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대신 과거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환상을 팔고 있다”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포퓰리즘 지도자들이 국내 수준의 문제에 대해서는 많은 통찰력과 해법을 지니고 있을 수도 있지만 핵전쟁과 기후변화, 기술발전의 혼란 등 오늘날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세 가지 큰 국외적 문제에 대해서는 이들 지도자들이 진정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라리의 이같은 지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등 최근 세계 여러 곳에서 부상하고 있는 포퓰리즘 지도자들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는 “이는 아주 나쁜 결과로 끝날 수 있다. 만일 우리가 해결책을 찾지 못한다면 인류 문명의 생존 자체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 우리는 정말 깊은 문제에 빠져 있다”라고 우려했다.

하라리는 인공지능(AI) 및 생명공학 등과 같은 신기술이 눈에 띄게 발전하고 있다면서 인간은 이들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선택권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각국 정부가 신기술이 불러올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충분히 주목을 하고 있지 않음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설상가상으로 대중들이 이러한 문제에 대해 '매우 무지하다(quite ignorant)'”라고 우려했다. 그는 또 민간기업과 학계의 전문가들은 그러한 새로운 기술을 통제할 수 있는 정치적 권한을 지니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하라리 교수는 세계 저명인사들을 포함한 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역사학자다. 그의 저서인 ‘사피엔스’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등의 추천을 받기도 했다.

하라리 교수는 ‘사피엔스’에서 “인간은 권력을 획득하는 데에는 능하지만 권력을 행복으로 전환하는 데에 그리 능하지 못하다”라면서 “수만 년의 문명사를 돌아보면 인간은 과거 어 느 때보다 강력한 힘을 지녔지만 인간이 이 힘으로 무엇을 할지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제 '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를 묻고 답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