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北, 미군 유해 송환하며 군 인식표 1개 함께 보내”
국제

AP “北, 미군 유해 송환하며 군 인식표 1개 함께 보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01 10:06:04 | 수정 : 2018-08-01 13:30: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일 하와이 송환…“추가 정보 없어…신원 확인에 수개월 걸릴 것”
매티스 “유해함에 호주·프랑스인 있을 수 있어…北 인력 파견 고려 중”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27일, 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 또는 실종된 미군 유해를 싣고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을 출발한 미군 수송기가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 한미 의장대가 운구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한국전쟁 참전 미군 유해를 송환하며 군 인식표(군번줄) 1개를 함께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북한이 55개의 유해함과 함께 군 인식표 1개를 넘겨줬다”며 “그러나 미국 법의학 전문가들이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정보는 아무것도 없다”고 미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해의 신원 확인 절차에 수개월이 걸릴 것이며, 유해가 미국 군인들의 것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이 넘긴 군 인식표에 이름이 적혀 있는지 또는 인식표가 미군 병사의 것인지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알지 못했다.

CNN 역시 미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군이 군번줄 1개 외에 유해가 어디에서 발견됐는지 등 다른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이전에 북한에서의 유해 송환 경험을 기반으로 했을 때 대부분의 유해는 신원 확인에 수개월 길게는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은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내용이다. 북한이 넘긴 55개의 유해함은 지난 27일 미군 수송기에 실려 북한 원산에서 오산 미군기지로 옮겨졌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27일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유가족들에게 매듭을 지을 기회를 주고 아직 남은 유해들을 계속해서 찾겠다는 것을 확신시켜 주는 것”이라며 “우리는 유해함 안에 누가 있는지 모른다. 발견하는 대로 그들은 (고국으로) 돌아갈 것이다. 그들은 호주로 갈 수 있다. 호주인도 실종됐고, 프랑스인도 실종됐고, 미국인도 엄청나게 많은 실종자가 있다”고 말했다. 미군 유해 추가 수색을 위해 북한에 인력을 파견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확실히 고려 중이다”고 답했다.

유해함은 1일 오산 기지에서의 공식 유해송환 행사 후 하와이의 히컴 기지로 운송돼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의 실험실에서 신원확인 작업을 거친다. DPAA는 전 세계에서 일어난 과거의 전쟁에서 전쟁포로로 잡혔거나 실종된 이들을 수습하는 미군 기관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송환되는 유해함에 북한이 수년간 축적한 유해가 모두 들어있는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과거 북한은 사람의 뼈가 아니거나 이전에 신원이 이미 확인된 유해의 추가적인 유골을 제공한 적이 있다.

미 국방부는 한국전쟁에서 행방불명된 미군이 약 7700명이며, 그 중 약 5300명이 북한 영토 내에서 행방불명됐다고 추정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전쟁터에서 그들이 죽은 장소 인근의 얕은 무덤에 묻혔고, 일부는 북한이나 중국에 있는 전쟁포로수용소에서 죽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1990~1994년 북한은 미국에 208개의 유해함을 넘겼는데 그 안에는 208구 이상의 유해가 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지금까지 181구의 신원이 확인됐다. 1996~2005년에는 미군 유해발굴단이 북한에 파견돼 북한군과 33차례의 공동 현장 발굴을 통해 229구의 미군 유해를 발굴했고, 그중 153구의 신원이 확인됐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