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中, 인터폴 수장 체포해 조사 중…인터폴 “총재 사퇴”

등록 2018-10-08 15:38:18 | 수정 2018-10-08 17:13:19

지난달 25일 연락 두절…부인 기자회견 후 中 정부 밝혀
한국 출신 김종양 집행위원회 수석부총재 총재 대행

자료사진,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가 2017년 7월 싱가포르 개최 인터폴 국제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총재가 중국 정부에 의해 체포돼 비리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폴의 본부는 프랑스 리옹에 있다.

중국 공산당의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7일 밤(현지시각) 웹사이트에서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가 법을 위반해 국가감찰위원회의 감시와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패 척결을 수행하는 조직으로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AFP는 이 조직이 시 주석의 정적 제거에 활용되고 있다는 의심을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멍 총재는 지난달 25일 모국인 중국으로 출장을 간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인터폴은 중국 정부에 멍 총재의 실종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해 왔으나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내용 외에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그가 지난 2015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저우융캉 전 정치국 상무위원의 부패 사건에 연루돼 체포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멍 총재는 저우융캉이 공안부장을 맡고 있던 2004년 공안부 부부장에 발탁됐으며 지금도 그 직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발표는 멍 총재의 부인 그레이스 멍이 이날 인터폴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 리옹에서 기자회견을 연 직후 나왔다. 그레이스 멍은 남편이 출장을 간다며 집을 나간 직후 칼 모양의 이모티콘을 메시지로 보냈다며 남편이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고 호소했다.

인터폴은 체포 사실이 알려진 후 멍 총재가 사퇴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사임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총재직 대행은 한국 출신 김종양 집행위원회 수석부총재가 맡게 된다. 인터폴의 새로운 수장은 다음 달 선출될 예정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