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심상정 후보 납품비리 영광원전 현장조사

등록 2012-11-10 18:49:54 | 수정 2013-02-04 15:09:42


진보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와 김제남 정진후 의원 등 핵안전특위가 9일 오후 전남 영광군 홍농읍 영광원전을 방문해 미검증 부품 납품비리 현지조사를 벌였다.

이날 심 후보는 영광원전 납품비리 현지조사를 위해 방문한 전남 영광군청 회의실에서 "이미 대한민국은 세계 최고의 핵발전소 밀집국이 됐다"며 "핵 관련 정부 조직을 재생가능에너지 조직으로 재편 2040년까지 핵발전 제로를 실현 탈핵 특별법을 제정해 에너지 전환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온실가스 20% 감축 전력소비 20% 감축 재생 가능 에너지 30% 달성을 목표로 환경·산업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원과 영광원전,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식경제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 후보는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이번 납품비리는 제도가 아닌 인적 문제 때문에 발생했다"며 "분명한 책임 소재를 가려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후보는 "지식경제부는 발전소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도 올 겨울 전력 수급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발전을 중지했다"며 "안전에 문제가 없는데도 가동을 중지한 이유가 뭐냐"고 추궁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안전에는 문제가 없지만 영광 5,6호기에 워낙 많은 미검증 부품이 설치됐고 발전을 정지시킬 수 있는 부품도 있어 가동을 중단했다"고 해명했다.

한수원이 지난 3월 부품 납품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