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폭발 이후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방법①
북한

핵폭발 이후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방법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3-04-04 13:06:00 | 수정 : 2013-04-09 10:10:4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세계적인 핵기술의 진전과 더불어 북한의 핵무기 제조기술 수준을 감안할 때 북한이 보유한 핵탄의 위력은 1945년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한 ‘Little Boy’(TNT 13kt), ‘Fat Man’(TNT 22kt) 수준을 훨씬 넘어서는 것으로 봐야 할 것이다. 그러나 본 글에서는 히로시마와 나가사키가 초토화된 그 현장을 참고적 기준으로 하여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하였다.

핵피해를 완전히 없애는 방책으로는 북한의 핵무기를 모두 없애는 방안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 다음으로는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징후가 보일 때 예방적 선제공격으로 그 싹을 잘라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마침내 북한이 핵탄을 서울에 날릴 때는 핵상황 후에 살아남은 시민들을 최대한 신속히 구조하여 안전지대로 대피시키는 방법 밖에는 없다.

가능한 한 많은 시민들이 살아 남기 위해서는 ① 방사능 낙진 대피호가 필요한 곳곳에 설치되어 있어야 하며 ② 시민에게 핵상황 하에서 어떻게 대피호를 이용하는가를 평시에 훈련시키고 홍보해야 한다. 본 글에서는 핵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중에서 군사적인 대응책은 취급하지 않았다. 예를 들어 핵미사일 방공망 구축이나 예방적 선제공격preemptive strike 또는 preventive strike은 고려하지 않았다.

핵상황이 되면 해당지역을 벗어나는 것이 상책이지만 이것이 불가능한 경우만을 상정하였다. 핵상황을 피하지 못하고 현장에 남아 있게 되는 시민들의 구출은 국제적 또는 국내적으로 신속한 대응에 비례하겠지만 이 글에서는 최소 3일에서 최대 1개월 동안 핵상황 하에 그대로 방치된다고 가정하였다.

핵 사용 임박시기 동안 사전조치
핵탄두가 시가지 한 복판 상공(300m)에서 폭발했을 때의 피해는 상상을 초월한다. 순식간에 시가지 전체가 불바다가 되고 끝내 잿더미가 된다. 물리적으로 재산상의 피해는 회피할 방법이 없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도 인명피해는 사전에 어떤 준비를 해두느냐에 따라서 그 피해는 최소화 될 수 있다. 사전 준비의 모든 것은 “방사능 낙진 대피호”에 의해 결정된다. 그곳에서 핵폭발 당시에 죽지 않고 살아남은 시민은 무조건 대피호로 피해야 한다. 구조될 때까지 방사능에 최소한으로 노출되면서 살아 남는 것만이 유일한 방책이다.

최소한의 방사능 노출은 ① 대피호의 유무 ② 대피호의 수준에 따라 보증이 가능하다. 구조될 때까지 살아남는 데는 대피호가 최소한의 생존수단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북한의 핵 사용이 임박했다는 것을 사전에 정확히 알아낸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여기서는 핵전쟁에 대비하는 수준의 기본적인 ‘핵 피해에 대한 시민보호대책’을 정리하였다. 냉전시대 미국의 오크릿지 국립핵연구소(ORNL)에서 <핵전쟁 시 생존기술(NWSS)Nuclear War Survival Skills>이라는 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당시의 연구에서는 다음과 같은 11개 분야를 국가가 집중적으로 사전에 ① 연구·준비하고 ② 교육·홍보해야 한다고 권고하였다. 핵보유국인 미국과 핵보유 선진국인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핵상황 시 시민보호대책을 실행에 옮겨줄 민간기업까지 평시에 지정해 두고 있다. 많은 시민들은 건강보험이나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것처럼 ‘핵전쟁생존보험’에 가입하기도 한다.

핵 위기상황에 대한 시민보호대책
●핵무기 사용 시 상황에 대한 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지나친 공포심을 제거한다.
●정서적 마비상태를 극복한다.
●국민적/국제적 도움으로 살아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진다.
●주관행정부서에서 주민들에게 핵전쟁 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정기적으로 교육시킨다.
●핵전쟁 상황에서도 살아남은 사람이 있었음을 주지시킨다.(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경험)

대피·철수·후송
●사전대피는 논외로 취급한다.
●사후대피는 최단거리에 위치한 방사능 낙진 대피호로 이동하는 것을 말한다.
●사후대피, 안전지역으로의 철수, 후송 등은 반드시 국가행정기관의 통제에 따라 질서가 유지되어야 한다.
●평시에 대피·철수·후송에 관한 시기, 절차, 방법 등에 대하여 책자화하여 주민에게 배포한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