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소원을 말해봐'가 우즈벡 女 가수 표절?

소녀시대 '소원을 말해봐'가 우즈벡 女 가수 표절?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09-07-02 22:07:39 | 수정 : 2009-07-02 22:07:3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소녀시대(윤아, 수영, 효연, 유리, 태연, 제시카, 티파니, 써니, 서현)가 국내에서 갖가지 동영상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것도 모자라 국외에서는 때 아닌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우즈베키스탄 여 가수 다이니라(Dineyra·사진)가 발표한 노래 ‘Raqsga tushgin'와 소녀시대의 신곡 '소원을 말해봐'가 유사하다는 네티즌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소원을 말해봐'의 경우 지난 2월 1일 유니버셜 뮤직 퍼블리싱 그룹을 통해 정식 절차를 거쳐 '전 세계 최초 발표 곡'으로 승인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또 "디자인팀으로부터 정식으로 데모를 받아 SM에서 새롭게 편곡, 멜로디 수정 및 가사를 붙여 탄생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소녀시대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다이니라 측은 자신이 소녀시대보다 3개월 먼저 노래를 발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니버셜 뮤직 퍼블리싱 그룹 측은 다이니라의 존재를 알지 못하고 있고, 이 가수가 낸 노래에 대해서 사용 허가를 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다이니라의 버전은 무단 사용이라는 것.

앞서 언급한 동영상 논란은 멤버 중 윤아가 사전 녹화를 준비하며 티파니의 치마를 들쳐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이는 또 다시 '티파니 왕따' 논란을 확산되기도 했다. 이후에는 제시카가 같은 그룹의 멤버인 서현에게 욕설을 하는 동영상이 논란이 일었지만, 소속사 측은 제시카의 욕설에 대해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방송연예팀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생존 바라는 애달픈 모정, “빨리 와서 엄마랑 저녁 먹자”
청해진해운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지 7일째로 접어든 ...
잠들지 못한 진도, 시신 인양 소식 체육관 오열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던 청해진해운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
실종자 가족, “생존자 구조와 시신 인양 목요일까지 마쳐달라”
실종자가족 대표단 유덕천 대표가 21일 오후 2시 24분경 진도...
놓지 않은 희망의 끈…세월호 구조팀 동시다발 투입
세월호 침몰 사고 6일째인 21일, 정부가 민관군 합동구조팀을 ...
생존소식 없이 세월호 침몰 6일째…시신 인양 늘어
청해진해운 소속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21일로 6...
<여객선침몰> 단원고 희생자들 비통 속 발인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단원고 교사들과 학생들의 장...
세월호 3등 항해사가 맹골수도 조타 지휘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던 중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
정유미, 고두심에게 직접 만든 해물탕 대접
정유미가 고두심에게 직접 만든 해물탕을 대접했다. 지난 23일 ...
대기실에서 앞머리 자르는 CL 모습 포착
매번 창의적인 헤어스타일로 화제의 중심에 서는 2NE1의 리더 ...
송승헌 “화목한 가정 내인생 최대목표”
배우 송승헌이 추사랑의 팬이라며 결혼관을 밝혔다.송승헌은 4월2...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