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얀, 허준호와 이혼 6년 만에 입 연 이유는?
외부기사일반

이하얀, 허준호와 이혼 6년 만에 입 연 이유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09-09-23 20:39:36 | 수정 : 2009-09-23 20:47:0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하얀 피부에 날씬한 몸매로 도시적인 매력을 풍기며 각종 영화에 출연했던 왕년의 미녀 배우 이하얀이 탤런트 허준호와 이혼 후 공중파 방송을 통해 근황을 전해왔다.

최근 케이블 채널의 한 서바이벌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탤런트 이하얀이 이번에는 허준호와의 이혼배경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어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하얀은 오는 24일 오전에 방송되는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아침’ 녹화에 출연해 이혼 후 6년간의 비참했던 생활에 대해 털어 놓았다.

SBS 공채탤런트로 데뷔한 이하얀은 지난 1997년 탤런트 허준호와 결혼했다가 2002년 1년간 별거를 한 후 결국 1년 뒤인 2003년 이혼했다.

토크쇼에 출연한 이하얀은 “별거 아닌 별거를 해오는 과정에서 허준호가 먼저 이혼요구를 해왔고, 어쩔 수 없이 이혼을 했다”며 “그 후 6년 동안 반지하 월세방을 전전하며 딸과 어렵게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울증으로 폭식을 하게 되면서 살이 쪘고, 단기 기억 상실증으로 고통을 받았다”며 거기에다 “자살충동으로 수면제를 손에서 놓지 못했지만 초등학생인 딸이 있었기에 삶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첫 번째로 탈락하는 고배를 마셔야 했던 이하얀은 이에 굴하지 않고 스스로 다이어트를 해 무려 13kg이나 감량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연예팀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