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계룡대 9억대 軍납품비리, 군검찰 외압 포착

등록 2009-10-15 20:21:19 | 수정 2009-10-15 20:21:00

수사정보 조직적-체계적 외부유출…재수사 이뤄질 예정

지난 2006년 계룡대 근무 지원단 납품비리 사건과 관련, 당시 국방부 검찰단이 수사팀에 대한 협박과 회유가 있었다고 YTN이 보도했다.

YTN은 15일 9억대 해군 납품비리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군 검찰이 검찰단 소속 수사관 등에 대한 협박과 회유로 수사정보가 조직적, 체계적으로 유출돼 왔다"며 "보안이 철저히 유지된 제3의 장소에서 재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군 검찰단 보고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제3자가 수사에 개입해 외압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짙어져 적지않은 파장이 일어날 전망이다.

국방부는 군 검찰 보고를 토대로 중장급을 단장으로 한 특별조사단에 납품비리, 뇌물수수, 수사방해 조사반을 구성할 계획이다.

기존에 진행된 수사와 검찰수사 방해의혹 관련자들에 대해서 철저히 파헤칠 예정이다. 이와관련 김태영 국방장관은 "한 점 의혹이 없이 조사해줄 것"을 지시했다.

앞서 PD수첩은 계룡대 근무지원단에서 근무중인 김영수 소령을 통해 군이 비공개 수의계약 입찰을 벌여 9억4천만원의 혈세를 낭비했고 이 과정에서 여러 불법이 발생됐다는 양심고백을 방영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김 소령은 오랜기간 지속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오히려 최악의 근무 평정인 ‘E' 등급을 받고 타부서로 전출되는 등의 불이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