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숫자로 본 2009년 대중교통 이용 실태 분석

등록 2010-02-17 14:03:52 | 수정 2010-02-17 14:03:52

대중교통 통합환승할인제를 위해 신교통카드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언제, 어디서, 어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지 집계가 가능해졌다. 서울시는 한국스마트카드의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를 분석하여 2009년 대중교통 이용실태를 분석하였다.

하루 평균 1,040만명의 서울시민이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다. 주중에는 아침 8시가 되면 강남·종로·영등포의 직장으로 향하고 주말에는 명동과 강남에서 여가생활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민 시내버스 이용실태>

버스 이용객 가장 많은 자치구는 강남구, 가장 적은 자치구는 강동구

서울시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은 하루 평균 567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자치구 25개 중 시내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역은 일일 84만명이 이용하는 강남구였다. 반면 강동구는 버스 이용객이 일일 20만명 으로 가장 적었다. 강북과 강남의 중심지인 서초구, 종로구, 중구, 영등포구가 강남구에 이어 버스 탑승객이 많은 자치구로 꼽혔다.

특히 종로구와 중구는 서울에서 거주 인구가 가장 적은 자치구에 속하지만 버스 이용객은 상위 5위안에 드는 특징을 나타냈다. 이는 두 곳이 외부에서 유출입하는 유동인구가 많은 강북의 대표적인 업무·상업중심지라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가장 붐비는 버스정류장은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기버스는 143번

서울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은 1위 구로디지털단지역(9700명/일), 2위 교보타워사거리(9400명/일)로 주로 업무지역의 정류장에 이용객이 많은 것으로 조사 되었다.

강남과 강북을 오가는 143번 버스(정릉~개포동)는 서울시내 버스 중 가장 많은 하루 평균 4만800명의 승객들을 태웠다. 이어서 서울의 강북구와 경기도 안양시를 연결하는 152번(화계사~삼막사사거리) 버스는 4만700명의 승객이 탑승해 두 번째로 인기가 높은 버스노선로 꼽혔다.

<서울시민 지하철 이용 실태>

가장 붐비는 지하철 노선은 2호선

서울시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은 호선간 환승인원을 제외한 하루 평균 순승차인원 기준 473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1~9호선 중에서 2호선은 하루 평균 153만명이 승차하여 서울시 지하철 승객의 32%를 실어 나르고 있었다.

2009년 7월 24일 개통된 9호선은 7월 일평균 순승차 승객수는 13만명에서 2010년 1월 16만명으로 빠른 증가 추세를 보였다. 9호선이 개통됨에 따라 환승역인 2호선 당산역이 일평균 2천명이 감소하였으며 3호선 고속터미널도 1천2백명이 감소하였다.

특히 강남방향의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했던 강서지역의 승객들이 9호선을 이용하면서 발산역, 송정역, 김포공항역 등 5호선 역사들의 이용객 감소도 두드러졌다.

지하철 역사 가운데 승차 이용객이 가장 많은 곳은 하루 평균 10만명이 승차하는 2호선 강남역이었다. 지역별로는 강남역, 잠실역, 삼성역, 선릉역 등 강남의 업무·상업중심지에 속한 역들이 지하철 이용객이 많은 역으로 집계됐다. 철도, 고속버스 및 광역버스와 환승이 편리한 교통의 중심지인 사당, 강변역, 서울역, 고속터미널도 승차·하차 이용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선별로 환승역인 1호선 서울역, 3호선 고속터미널역,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8호선 천호역의 이용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서울시민의 월별·일별·요일별 대중교통 이용 실태>

9월 나들이 이용객 증가, 1월 방학·연휴로 이용객 감소

월별로는 나들이 하기 좋은 9월(1,089만명/일)이 대중교통 이용객이 가장 많았으며 방학기간 및 설연휴의 영향으로 1월(901만명/일)의 이용객이 가장 적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이 1,171만명(일평균 대비 113%)으로 가장 많았으며 토요일(911만명/일)은 평균대비 86%, 일요일(650만명/일)은 62%, 공휴일(567만명/일)은 54%가 이용하였다.

버스와 지하철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TOP 5를 뽑은 결과, 성탄 전야에는 대중교통 이용객이 20%가 증가하여 가장 많았다.

반면 대중교통 이용객이 가장 적었던 날은 버스와 지하철 모두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1월 26일)이었으며 신정, 추석 연휴기간도 대중교통 이용객이 적은 날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이용실태를 통해 본 주말 라이프 스타일>

쇼핑센터·문화공간·학원 밀집지역에 주말 인파 몰려

주말(토·일요일)에 사용된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살펴본 서울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경향은 평일과 큰 차이를 보였다. 업무중심지역으로 향하는 대중교통 이용은 크게 감소한 반면, 서울의 주요 쇼핑센터와 문화공간, 산이 있는 지역의 대중교통 이용이 크게 증가했다.

대중교통 이용객이 가장 많은 9월 주말의 버스와 지하철의 이용객을 분석 결과, 명동·남대문시장·백화점 등 쇼핑센타가 밀집한 회현동에는 하루 평균 262천명의 주말 인파가 몰려 대중교통 이용객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강남지역의 주요 쇼핑센터와 유흥시설이 밀집한 역삼1동, 강북지역에서 문화시설이 많은 종로1·2·3·4가동이 대중교통을 이용한 주말 유동인구가 많은 2, 3위 지역이었다.

5위를 차지한 서초구의 반포1동과 서초3동은 고속버스터미널을 통해 시외로 나가는 주말 나들이객과 쇼핑객, 인근의 우면산 등산객이 몰리는 지역으로 파악됐다.

대규모 놀이시설인 롯데월드와 코엑스가 각각 위치한 잠실6동과 삼성1동도 주말에 인파가 많이 몰리는 지역으로 나타났다.

특이할 만한 점은 고시학원이 밀집한 신림본동과 노량진1동에서 주말 유동인구의 유출입이 활발하게 일어난다는 집계 결과다. 이 통계 수치는 주말을 이용해 학원을 다니는 고시 준비생들이 그만큼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

<출·퇴근 대중교통 이용실태>

출근 8시, 퇴근 18시10분에 승객이 가장 많아

2009년 9월 둘째주 출근 시간대(6~9시)와 퇴근 시간대(18~21시)의 대중교통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출근 시간에 버스와 지하철을 타는 사람들로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35만명이 몰리는 아침 8시에서 8시9분 사이로 나타났다.

또 직장 앞에서 버스와 지하철을 내리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시간대는 8시40분에서 8시49분까지로 38만명이 몰렸다.

반대로 저녁 퇴근 시간에는 18시10분에서 18시19분(30만명) 사이에 버스와 지하철을 타는 탑승객이 가장 많고, 18시50분에서 18시59분(26만명) 사이에 하차 승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시민들의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근길 평균 이동거리는 2006년 12.9km에서 2009년 12.8km로 약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출근길 대중교통 평균 환승 횟수는 2.1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한국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