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갱단 묻지마식 살해…암매장 시신 127구 찾아
사회일반

멕시코 갱단 묻지마식 살해…암매장 시신 127구 찾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1-04-14 09:34:56 | 수정 : 2011-04-14 09:34:5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멕시코 최대 마약 조직 '세타스' 조직원 17명 유력 용의자로 구속
암매장한 시신 숫자, 계속 늘어날 것으로 추정
멕시코 경찰이 용의자 8명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들은 모두 멕시코 최대 마약조직인 '세타스' 갱단의 조직원으로 밝혀졌다.CNN 뉴스 캡쳐. 
마약 갱단에 납치돼 살해된 암매장 시신들이 멕시코 북부 지역에서 수없이 발견되고 있다고 CNN이 13일 전했다.

멕시코 북부 국경지역인 타마울리파스 주(州) 산 페르난도에서 발견된 시신은 12일 28구를 합쳐 총 116구에 이른다. 경찰은 현재 이들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주요 용의자 17명을 구속 중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들은 모두 세타스(Zetas) 마약 갱단 조직원으로 밝혀졌다.

멕시코 최대 마약 갱단인 세타스는 과거 멕시코군을 탈영한 특수부대원들이 조직한 것으로, 군 시절 ‘마약과의 전쟁’에 투입되며 배웠던 전투 기술을 활용하며 악명을 떨치고 있다. 또한 세타스와 걸프 갱단이 주름잡은 타마울리파스 주는 멕시코에서도 마약 판매가 가장 활발한 곳이다.

지난 3월 말경부터 신고되기 시작한 여행객 버스 납치 사건을 조사하던 현지 경찰은 증거를 쫓아 산 페르난도 지역까지 오게 됐고, 지난 7일부터 암매장 시신들을 찾아내기 시작했다. 당일 59구에 이어 8일에는 13구, 11일에는 6구 그리고 이날 28구 등 일주일 동안 총 127구의 시신을 찾았다.

더욱이 지난해 8월에도 세타스가 관련된 것으로 밝혀진 72명의 이민자 시신이 한 목장에서 발견되는 등 이들의 암매장이 끊이지 않고 있어 수색작업이 계속될수록 시신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연방 검찰은 전문가 30명을 투입해 암매장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신원이 밝혀진 사람은 멕시코인 1명과 과테말라인 1명뿐이다.

한편 멕시코 정부의 공식 발표에 의하면 현재까지 마약과 관련해 사망한 숫자가 3만5천여 명에 이른다. 특히, 마약과 관련한 범죄행위가 세대를 이어 물림되며 멕시코 어린이들의 미래까지도 암울하게 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옥경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朴대통령 "누드화, 넘어선 안될 선 있어…한국 정치 현주소란 생각"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자신의 풍자 누드화 전시 논란과 관련해 ...
경찰, 朴 대통령 풍자화 '더러운 잠' 훼손 사건 수사 중
경찰이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전시하는 이구영 작가의 ‘더러운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