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70대男 비브리오패혈증 사망..."해산물 익혀 먹어야"

등록 2012-05-15 14:03:27 | 수정 2012-05-15 14:30:20

올들어 첫 사망자 발생..예방활동 강화

최근 이상고온 현상으로 인해 해수면온도가 상승하는 가운데, 첫 비비리오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순천에 거주하는 거주 C모(77) 할아버지가 지난 3일 순천성가롤로병원을 거쳐 전남대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피부 상처 배양검사를 실시한 결과 비브리오패혈증 양성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12일 오후 사망했다.

도는 비브리오패혈증에 대한 예방대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올들어 첫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산물을 반드시 익혀 먹을 것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은 예년에 비해 3개월정도 빠른 것으로 이는 최근 이상고온 현상으로 해수온도가 상승해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많이 증식된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달 16일 인근 서해연안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이 최초 검출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대책을 전 시군에 시달하고 고위험군 명단 파악 및 예방홍보·상담 등 집중관리와 지역사회 예방수칙 홍보활동을 강화토록 지시한 바 있다.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은 후 1~2일 내에 갑작스런 몸살감기, 부종, 수포 등 증상이 나타나면 가장 빠른 시간 내 전문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해구 전남도 보건한방과장은 “간(肝)질환자, 알콜 중독자, 당뇨 등 만성질환자는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지 말고 충분히 익혀서 먹고 가정 내에서 요리를 할 때는 도마나 식기를 끓는 물에 소독해야 한다”며 “또한 몸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을 금지하는 등 감염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구미 기자